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리의 주장

논평 | 반제민전 대변인 논평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8-11-15

본문

 

반제민전 대변인 논평

 

최근 동족대결에 환장한 자유한국당이 북의 최고존엄을 걸고드는 특대형 도발행위를 감행한 것으로 해서 국민각계의 치솟는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지금 이땅이 경애하는 김정은국무위원장님의 서울방문을 지지하는 분위기로 가열되고 있는 때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현충원 「참배」와 「천안함폭침에 대한 사과」를 운운하는 망언을 거리낌없이 줴쳐댔다.

자유한국당의 원내대변인을 비롯한 고위인물들 역시 김성태의 망발에 맞장구를 치며 국회를 『북의 선전장으로 내줄 수 없다』고 목에 핏대줄을 세우고 있다.

경향각지에서 김정은국무위원장님의 서울방문을 열렬히 지지환영하는 각계층의 환영준비위원회들이 결성되고 남북화해분위기가 날로 높아가고 있는 때에 민심의 저주와 규탄속에 으슥한 곳에 숨어 동족대결을 고취하는 잡소리만 해대던 자유한국당이 시대의 흐름과 민심에 역행해 감히 북의 최고존엄을 걸고드는 망언을 늘어놓은 것은 절대로 용서할 수 없는 반민족적 죄악중의 죄악이다.

자유한국당은 역사적인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선언」을 반대하면서 남북관계해빙분위기를 차단하고 동족대결을 고취하기 위해 온갖 책동을 다하고 있는 반통일대결집단이다.

민족적 화해와 단합, 한반도 평화와 공동번영, 자주통일의 암적 존재인 자유한국당에 대한 단죄규탄의 목소리는 하늘을 찌를듯 높아지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유한국당 패거리들이 북의 최고존엄을 건드리며 천하무도한 도발망언을 거리낌없이 쏟아내고 있는 것은 남북관계개선을 차단하고 극단한 동족대결에서 살길을 찾아보려는 인간쓰레기들의 단말마적 발악에 지나지 않는다.

전대미문의 반민족, 반민주,반통일죄악으로 민심의 버림을 받고 겨우 잔명을 부지하는 산송장에 불과한 민족반역자들이 감히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이라는 중대사를 놓고 더러운 입을 놀리는 것은 북에 대한 도발인 동시에 온 민족이 일일천추로 갈망하는 통일열망을 우롱하는 짓이다.

궁지에 몰린 저들의 정치적 잔명을 유지하기 위해 해빛을 손바닥으로 막고 민족의 운명을 농락하는 것도 서슴지 않는 추악한 시정배집단에 불과한 자유한국당은 이 땅에 살아 숨쉴 곳이 없다.

자유한국당이 한반도의 평화번영과 민족의 화해와 단합, 남북관계 발전의 대세를 거스르며 날뛸수록 차례질 것은 비참한 종말뿐이다.

민족의 단합과 평화번영을 바라는 전국민은 악의 화근인 자유한국당을 청산하기 위한 투쟁을 더욱 과감히 벌려 나가야 할것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9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