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리의 주장

논평 | 과거죄악을 무마하려는 사무라이의 광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8-12-04

본문

 

과거죄악을 무마하려는 사무라이의 광기

 

최근『화해 치유재단』이 해산된데 대해 반발해나선 일본의 행태가 각계층의 치솟는 분격을 자아내고 있다.

알려진바와 같이 지난달 21일 당국은 박근혜 패당의 친일굴종정책의 산물인『화해 치유재단』의 해산을 공식발표했다.

바빠맞은 일본은 『도저히 수용할 수 없다』,『일본군 성노예문제합의는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이다』고 떠들며 「대응팀」을 꾸린다,「결의안」을 채택한다 하고 분주탕을 피우다 못해 그 무슨 「항의」놀음까지 벌여놓고 있다.

이와 관련해 사회 각계층은 『불화와 상처만을 안긴 화해치유재단의 해산은 너무나도 당연하다』,『일본은 과거죄악에 대한 진정한 사과에 나서야 한다』며 강력히 규탄, 배격해나서고 있다.

『화해 치유재단』의 해산에 대한 일본의 무분별한 망동은 저들의 과거죄악을 무마해보려는 너무나도 치졸한 행태로서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비열한 행위가 아닐 수 없다.

주지하다시피 그 무슨 『화해, 치유재단』이라는 것은 박근혜 패당이 피해자들은 물론 사회각계의 강력한 규탄과 배격에도 불구하고 전 일본군 성노예피해자들의 상처를 「치유」한다는 미명하에 설립한 치욕스러운 친일굴종외교의 산물이다.

『화해 치유재단』의 설립을 합의한 일본은 뻔뻔스럽게도 공식적인 사과나 피해자들에 대한 사죄와 배상은 고사하고 이른바「보상」의 명목으로 지불되는 얼마 안되는「기금」을 던져주는 댓가로 서울에 있는 일본대사관앞의 소녀상철거까지 강요해나섰다.

당시 일본은 『성노예강제연행은 인정할 수 없다』, 『성노예는 매춘부이다』,『자금지출이 성노예 범죄에 대한 사죄나 배상의 의미로 비쳐지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는 뻔뻔스러운 망언들을 마구 쏟아냈다. 이같은 상황에서 박근혜 패당이 재단을 내온 것은 극단한 친일사대와 굴종으로 쪄든 매국집단의 추악한 진면모를 그대로 보여준 것이었다.

성노예피해자들은 물론 우리 민중을 분격케한 『화해 치유재단』은 박근혜 패당의 종말과 함께 벌써 없어졌어야 할 치욕의 산물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이 저들의 어용언론들까지 내세우며 『화해, 치유재단』의 해산에 대해 앙탈을 부리고 그 무슨「관계악화」까지 역설해대는 것은 우리 민족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모독으로서 인륜도덕도, 국제법도 안중에 없는 섬나라 족속들의 도덕적 저렬성과 파렴치성만을 더욱 적나라하게 폭로해 준다.

우리 민족앞에 천추만대를 두고 씻을 수 없는 특대형 반인륜범죄를 저지르고도 그 책임을 회피해보려고 후안무치하게 놀아대는 일본의 망동은 당연히 우리 민중은 물론 온 겨레의 치솟는 분격을 촉발시키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전 일본군 성노예 범죄와 같은 특대형 반인륜 범죄에는 결코 시효가 없다.

각계 민중은 일본의 과거 성노예 범죄를 비롯한 우리 민족에게 저지른 만고죄악을 총결산하기 위한 투쟁에 더욱 과감히 나서야 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8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