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리의 주장

논평 | 자격없는 나, 언어폭력과 인격말살의 극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9-05-17

본문

 

자격없는 나, 언어폭력과 인격말살의 극치

 

최근 극우 인터넷 사이트 「일베」의 「달창」표현까지 차용해 국민을 모독한 나경원의 행태가 각계층의 치솟는 경악을 자아내고 있다.

기만적인 『민심대장정』에 몰두하며 광기를 부리던 나경원에게서 차마 듣기에도 거북하고 혐오스러운 악담들이 거리낌없이 쏟아져 나온 것이다.

논난이 급속히 확산되자 나경원이 『표현의 의미를 몰랐다』며 그 무슨 「사과」를 운운했지만 오히려 민심의 분노열기는 더욱 고조되는 상황이다.

그야 말로 초보적인 품격도, 인격도 갖추지 못한 극우정치깡패의 추악한 민낯이 그대로 드러난 것이다.

이런 언어폭력배, 저질스러운 인간을 과연 어떻게 1야당의 원내대표라고 말할 수 있겠는가.

나경원의 발언 하나하나에는 국민을 대하는 자유한국당의 인식이 그대로 반영돼 있고 또 그들의 사고정도와 지향도 드러난다.

나경원의 입에서 막말들이 줄줄이 쏟아지고 있는 것은 자유한국당이야말로 국민과 도저히 함께 할 수 없는 저질과 언어폭력, 인격말살의 잡종들로 꾸려진 쓰레기당이라는 것을 실증해 준다.

알려진 것처럼 「달창」이란 여성들을 성적으로 비하하는 비속어이다.

다른 누구도 아닌 여성정치인이라고 하는 나경원에게서 여성혐오와 여성의 성적 수치심을 자극하는 폭력적이고 광기 서린 이러한 막말들이 마구 쏟아지고 있으니 이런 저질인을 과연 어떻게 정치인이라고 말할 수 있겠는가.

나경원의 그 무슨 「사과」라는 것도 그렇다.

수많은 사람들을 모아놓고 쏟아 낸 막말이 논란을 일으키자 얼굴도 내밀지 않은채 뒤골방에 틀어박혀 몇몇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낸 기만적인 「사과」도 사과인가.

나경원이 진실로 국민앞에 사죄할 마음이 있다면 사람들앞에서 「달창」을 역설할 때처럼 집회를 열고 본인이 직접 나와 공식적인 사죄를 해야 정상이다.

이것만 보아도 나경원의 그 무슨 「사과」란 또다른 형태의 민심기만이며 우롱임을 잘 알 수가 있다.

저질스러운 언어폭력, 인격말살의 극치를 펼쳐보인 나경원은 정치인으로서의 자격은 물론 인간으로서, 여성으로서의 자격마저도 이미 상실했다.

이런 나경원을 두둔해나서는 자유한국당에도 민심은 이미 사형선고를 내린지 오래다.

국민을 모독하고 민심을 거리낌없이 우롱하는 나경원과 같은 보수적폐세력들은 하루라도 속히 청산되어야 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9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