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리의 주장

기사 | 『NO』라고 말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9-06-10

본문

 

『NO』라고 말해야

 

최근 미국이 남북관계문제에 사사건건 간섭하며 제동을 걸고 있는 것이 우심하게 나타나고 있다.

남북관계개선을 북미대화의 부속물로 여기며  북미관계보다 앞서지 못하도록 「속도조절」을 강박하고 있으며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재개문제에 대해서도 『선 비핵화, 후 제재완화』를 고집하며 노골적으로 훼방을 놀고 있다.

모든 문제를 저들만을 위한데로 귀착시키고 있는 미국의 일방적인 행태는 민족의 공동번영과 통일된 내일을 희망하는 온 겨레의 염원을 짓밟는 날강도적 행위이다.

지난해부터 미국은 남북선언 합의이행에 나서려는 당국을 시비질하다 못해 「유엔결의의 충실한 이행」과  「한미동맹강화」를 떠들고 한편으로는 저들이 추구하는 악랄한 반북「인권」모략소동의 앞장에 내모는 등 동족대결을 부추기기 위해 갖은 수단과 방법을 다하여 왔다.

지난해 발표된 역사적인 남북선언들은 모두 우리 민족끼리를 근본정신, 근본이념으로 하고 있다.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재개, 남북철도 및 도로연결도 지난해 발표된 남북선언들의 정신 그대로 남북이 모여 앉아 토의하고 결정하여 해결할  문제이지 그 누구의 승인을 받아 해결할 문제가 아니다.

오늘날 남북관계가 교착상태에 빠지게 된 것도 미국이 「속도조절」을 운운하며 남북관계발전에 제동을 걸고 있는데 기인된다.

각계민중들 속에서 『미국의 입장을 수용하면 남북 관계가 깨진다』,『이 땅은 미국의 식민지가 아니다』,『미국은 민족내부문제에 대한 간섭을 즉각 중단하라』며 분노의 목소리가 높아가는 있는 것은 결코 우연한 것이 아니다.

미국이 우리 민족문제에 끼어들어 이래라 저래라하며 볼썽사납게 놀아대고 있는 것은 겨레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모욕으로 되며 이것은 결국 이 땅을 저들의 식민지로 여기며 제 마음내키는대로 부려먹고 뜯어먹으려는 미국의 오만성과 파렴치성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통일의 방해꾼, 남북관계발전의 암적 존재인 미국을 하내비로 믿으며 그의 요구에 순응해서는 언제가도 남북관계의 진전을 이룩할 수 없다.

지금부터라도 미국의 일방적인 요구에『NO』라고 말해야 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9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