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리의 주장

기사 | 난파선에는 오를 필요가 없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9-12-02

본문

 

난파선에는 오를 필요가 없다

 

총선이 다가올 수록 여의도의 정치지형이 자한당에 불리하게 변하고 있다.

자한당은 총선에서의 승리를 외치며 「보수대통합」을 요란하게 광고하고 있지만 실지 통합대상들속에서는 이를 공허한 구호로 보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자한당내에서는 친박계와 비박계가 통합 원칙과 공천권 등을 두고 날선 공방을 이어가고 있어 난파선신세라는 한탄이 터져나오고 있다.

자한당의 신세가 이 꼴이다 보니 통합 상대로 지목되었던 바른미래당과 우리 공화당도 저들의 이해관계에 부합되는 원칙을 내들고 「통합론」에 부정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더욱이 바른미래당의 유승민계는 「보수통합」에 대항마격인 「중도통합론」을 내들고 신당을 창당할 논의를 활발히 벌이고 있다.

유승민계의 계산에 따르면 연이은 자충수로 국민의 버림을 받는 자한당과의 통합이 오히려 자파의 정치적 생명을 단축하는 독으로 된다고 여기고 있다.

조국사태부터 지금까지 삭발, 인재영입, 장외투쟁, 보수대통합, 단식을 비롯한 자한당이 선택한 모든 것은 국민적 공감대는 고사하고 오히려 비난과 규탄의 대상으로 되어 해산요구만 증폭되는 상황이다.

이러한 자한당과의 통합에 나선다는 것은 난파선에 오르는 행위로 될 뿐이기에 차라리 중도층을 공략할 수 있는 신당을 창당해 완전히 새 판을 짜는 것이 득이 된다고 바른미래당 등의 보수계층이 보고 있다.

하기에 지금 자한당내부에서까지 내분으로 다 깨어진 난파선에 남지 말고 차라리 신당창당에 합류하는 것이 현명한 처사로 된다는 은밀한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자한당관계자는 공천에서 밀려날 위기에 처한 의원들을 중심으로 유승민계의 신당창당에 관심을 보이는 의원들이 늘어나고 있는 사실을 인정하면서 자한당 존재에 대한 회의감을 터놓았다.

정치권에서 찬밥신세로 전락된 「보수대통합」을 내든 자한당이 이제 어떤 선택을 한다 해도 그들은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면할 수 없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 구글로 보내기
  • 레디트로 보내기
  • 카카오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9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