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리의 주장

기사 | 공천 왜 다시 하는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20-03-24

본문

 

공천 왜 다시 하는가

 

공천문제를 둘러싼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내부의 모순과 갈등 분위기가 갈수록 점입가경이다.

황교안의 공천개입으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에서 비례후보 공천이 원점으로 돌아가 당 지도부가 모두 밀려나는 등 꼭두각시, 아바타정당의 진면모를 여지없이 드러내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속에 황교안이 원유철을 비롯한 통합당 의원들을 한국당에 이적시켜 공천물갈이를 단행하고 있는 것이 선거법위반 논란을 일으키며 여론의 반보수열기를 더욱 증폭시키고 있다.

하다면 황교안은 왜 이렇듯 논란을 일으키면서까지 미래한국당에 대한 공천을 다시 강행하고 있는 것인가.

친황체제에 대한 보수층의 낮은 지지도와 난입되는 보수분파정당들의 출현으로 하여 보수대통합을 바탕으로 총선에서 이겨보려던 황교안의 꿈은 사실상 물거품처럼 사라질 처지에 놓이게 되었다.

선거제 개혁을 반대해나섰던 보수정당으로서 급기야 비례표심을 노린 위성정당까지 내왔지만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히는 격으로 한선교를 비롯한 미래한국당 지도부의 노골적인 무시는 황교안의 우려를 더욱 증폭시킨 것이다.

더욱이 황교안이 출마지역은 물론 선거에서까지 패하는 경우 정치적 운명이 끝날 수도 있다는 여론이 나돌아 그의 불안심리를 더욱 부채질했다.

결국 황교안은 어떻게 해서나 이번 총선에서 자기의 측근들을 비례대표로 내세우기 위해 미래한국당의 공천놀음을 다시 벌이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황교안을 비롯한 보수패당의 이러한 작태는 일신일파의 부귀와 권력욕에 환장한 자들의 몸부림에 불과할 뿐 사회대개혁과 새 정치에 대한 민심의 열망과는 아무런 인연이 없다.

오히려 그것은 민심에 역행하며 정쟁만을 일삼는 보수패당에 대한 심판열기만을 더욱 고조시킬 뿐이다.

민심은 안중에도 없이 오직 권력욕에 광분하는 이런 정치추물들을 국민은 이번 총선을 통해 단호히 심판할 의지를 다지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 구글로 보내기
  • 레디트로 보내기
  • 카카오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20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