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리의 주장

논평 | 반제민전 대변인 논평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구국전선》편집국 작성일20-10-20

본문

 

반제민전 대변인 논평

 

과거사부정책동을 노골화하는 일본에 대한 당국의 굴욕적인 저자세외교가 각계층의 커다란 분노심을 자아내고 있다.

민심의 거센 반발에도 불구하고 당국은 「쌍방협력이 절실」하다느니,「성숙한 관계로 발돋음」해나가야 한다느니 하는 낯뜨거운 소리들을 거리낌없이 쏟아내고 있다.

이를 두고 각계층은 당국이 일본의 과거죄악을 적당히 덮어버리려 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있다.

사실상 지금 일본의 과거사부정책동은 날이 갈수록 더욱 우심하게 감행되고 있는 상황이다.

얼마전에도 가토 가쓰노부 일본 신임 관방장관은 일제 강제징용 배상문제에 대한 대법원의 판결을 노골적으로 부정하며 「일본 기업 압류 자산 현금화는 한일 관계에 심각한 상황을 초래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 역시 베를린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을 철거시켜보려고 독일 정부에 공식적으로 요청하는 놀음을 벌였으며 스가 총리는 일본기업 자산매각조치가 취소되지 않으면 한중일 정상회담에 참가하지 않을 것이라고 공공연히 협박하였다.

여기에 더해 일본의 독도강탈책동은 날이 갈수록 더욱 노골화되고 있으며 군함도 등 강제징용피해자 관련시설들에 대한 역사왜곡책동이 극도에 이르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국이 과거죄악에 대한 죄의식은 커녕 오히려 더욱 오만무례하게 놀아대는 일본에 당연히 책임을 묻고 사죄와 배상을 받아내기는 고사하고 관계개선을 구걸하는 어리석은 놀음에만 매달리고 있으니 국민적 분노가 고조되는 것은 너무도 당연한 것이다.

일본에 저자세로 임하는 당국의 행태는 명백히 과거 일제가 저지른 반인륜적 죄악과 이를 부정해보려는 역사왜곡책동을 묵인한 대가로 일본에 추파를 던져보려는 극히 위험천만한 반민족적 매국행위이다.

당국의 이런 목불인견의 저자세가 국민들에게 주는 치욕과 아픔은 그 무엇으로도 절대로 보상할 수 없다.

각계 민중은 일본의 과거사부정책동을 추호도 용납하지 말아야 하며 민족의 수치인 친일굴종세력을 단호히 쓸어버리기 위한 투쟁의 목소리를 더욱 높여나가야 한다.

2020년 10월 19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 구글로 보내기
  • 레디트로 보내기
  • 카카오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20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