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리의 주장

투고 | 기적창조의 힘의 원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구국전선》편집국 작성일20-12-29

본문

 

기적창조의 힘의 원천

 

또 한해가 다 지나가고 있다.

그러나 새해가 박두한 지금까지도 사람들속에서 기쁨과 희망에 대한 기대를 찾아볼 수 없는 것이 우리 사는 사회의 자화상이다.

올해 세계적인 악성바이러스의 대유행과 연이은 태풍과 폭우로 인한 수해도 악재였지만 그보다 더 큰 악재는 정치권이 국민의 눈높이에 따라서기는 커녕 이전투구식 정쟁으로 정략적 이익을 챙기기 위한 싸움에 몰두한 것이라 해야 할 것이다.

끝없이 오르는 부동산가격에 내 집마련이란 이룰 수 없는 꿈으로 남았고 수해를 입은 이재민들은 누구도 돌아보지 않는 불쌍한 사람들로 되었다.

그럼 이것이 피할 수 없는 인간의 운명이란 말인가. 아니다.

나는 그에 대한 대답을 인터넷에 오른 한장의 사진에서 찾을 수 있었다.

지난 8월 폭우가 덮친 은파군 대청리의 재해현장을 누구보다 먼저 찾으신 경애하는 김정은국무위원장님께서 흙탕물에 너무도 얼룩진 차량에 서시어 주민들의 환호를 받으시는 모습은 아직도 수많은 사람들을 감동의 여운에 휩싸이게 하고 있다.

그 하나의 사진은 국무위원장님께서 얼마나 험한 길을 헤쳐오시었는가 하는 것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하기에 너무도 놀랍고 감동적인 사실앞에서 대청리의 주민들은 너도나도 달려와 그 분을 우러러 감격의 눈물을 흘린 것이 아니겠는가.

이 세상에 수많은 지도자들이 있지만 흙탕에 빠지는 길을 헤치시며 민중사랑의 화폭을 펼치신 그런 영도자는 그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다.

그때뿐이 아니었다.

온 한해 국무위원장님께서는 민중을 지키고 그들에게 복된 삶을 안겨주는 것을 제일중대사로 내세우시고 북의 곳곳에 사랑의 자욱을 연이어 남기시었다.

그 분의 열화같은 민중사랑은 세계가 놀라워하는 기적을 창조하는 힘의 원천으로 되었다.

바로 그래서 이북민중은 경애하는 국무위원장님만을 믿고 따르는 길이 승리와 영광의 길이라는 것을 확신하고 있으며 모진 고난과 시련속에서도 내일에 대한 희망과 낙관을 가지고 살고 있는 것이다.

그들에게 있어서 새해는 새로운 기적을 창조하고 보다 행복한 내일을 마련하는 보람차고 긍지높은 해로 될 것이다.

전주 이세영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 구글로 보내기
  • 레디트로 보내기
  • 카카오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21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