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리의 주장

기사 | 파장을 일으키는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구국전선》편집국 작성일21-09-04

본문

 

파장을 일으키는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재임 시절 검찰을 동원해 특정 정치인과 언론인에 대한 고발을 종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커다란 파장이 일고 있다.

얼마전 한 언론은 지난해 4월 총선을 앞두고 당시 윤 전 총장의 최측근인 손준성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이 「검언유착」 및 윤 전 총장의 가족 관련 의혹에 대응하기 위해 검사 출신인 김웅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후보에게 친여 정치인과 언론사 관계자 등의 혐의를 담은 고발장과 필요한 자료들을 전달했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은 검찰총장의 내밀한 지시를 이행하는 자리이기 때문에 고발장 전달은 당시 윤석열 총장의 의중이 담긴 것으로 볼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아니 땐 굴뚝에 연기가 안 나더라』, 『그간 미화됐던 이미지의 실체는 검찰권 남용의 신기루였다는 것이 드러났다』, 『드디어 말로가 보이는 듯 하다』고 비난하며 검찰개혁 필요성도 언급했다.

민주당은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를 소집해 윤 전 총장 재직 당시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청취하고 집중 추궁하려 하고 있다.

한편 국민의힘은 대선 주자 가운데 지지율 1위를 기록하고 있는 윤석열에게 커다란 타격으로 되는 이슈인지라 『사실관계가 좀 더 규명돼야 한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

하지만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비롯한 국힘당내 다른 대권주자들은 『만일 윤 후보가 고발토록 지시했거나 묵인했다면 이는 정치적 중립을 심각하게 훼손한 것』, 『설사 몰랐다 하더라도 지휘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는 없을 것』이라며 내심 반기고 있다.

지금 언론, 전문가들을 비롯한 각계층속에서는 『너무도 충격적이다』, 『명백한 권력 범죄』, 『과거 군사정권 시절 안기부의 정치 공작에 버금간다』, 『검찰과 야당 경선판도를 뒤흔들 일이다』고 비난규탄하며 윤석열이 당장 이실직고하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 구글로 보내기
  • 레디트로 보내기
  • 카카오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21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