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민심의 광장

뉴스 |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부마항쟁, 박근혜 정부 시절 진상조사는 한계 있어…제대로 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8-12-05

본문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부마항쟁, 박근혜 정부 시절 진상조사는 한계 있어…제대로 해야』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이 12월 4일 국회의원회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국가기념일 지정, 진상조사 필요성』을 제기했다.

송기인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이사장은 토론회에서 『부마민주항쟁을 온 국민이 함께 기리고 계승하기 위해서는 국가기념일 지정과 함께, 제대로 된 진상조사가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토론회 참가자들은 『부마민주항쟁이 국가적 상징화와 기념과 기억의 대상이 되어야 한다는 당위를 말해준다』며 『박정희의 정치적 기반에서 탄생한 박근혜 정권에서 구성된 「부마민주항쟁진상규명및 관련자 명예회복심의위원회」는 처음부터 정치적 중립이나 독립성을 인정받지 못했다는 한계를 태생적으로 안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부마민주항쟁의 제대로 된 기념과 계승을 위해서는 조사기간 연장, 위원회의 독립성과 정치적 중립성 보장, 조사인력 보강, 조사권한의 강화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며 『유신체제에 대한 온전한 진상규명 없이는 유신체제를 극복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8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