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민심의 광장

뉴스 | 「지만원 초청」 공청회 연 자유한국당…광주서 온 5월 어머니들 「강력 반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9-02-11

본문

 

「지만원 초청」 공청회 연 자유한국당...광주서 온 5월 어머니들 「강력 반발」

 

국회에서 「극우 논객」 지만원 씨를 초청한 「5.18 진상규명 공청회」가 열려 논란이 되고 있다.

공청회 소식이 전해지자 광주에서 여의도까지 한달음에 달려온 5월 어머니들은 강력 반발했고,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정당들도 『국민을 우롱하는 것』이라며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축사가 이어지던 중, 행사장 뒤쪽에서 5월 어머니들과 5.18기념재단 관계자들이 거센 항의를 시작했다.

이들은 「진실은 거짓을 이긴다」, 「광주를 모욕하지 말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광주민주화운동을 폄훼하는 공청회에 반발했다.  

공청회를 막기 위해 광주에서 국회까지 달려온 5월 어머니들은 『거짓말쟁이들』이라며 분노를 토해냈다.

광주민주화운동을 모욕한 지 씨를 초청한 공청회는 이미 시작하기 전부터 큰 논란이 예상됐다.

5월 단체는 물론이고 정치권 안팎에서는 당장 공청회를 취소해야 한다고 촉구했지만, 자유한국당은 당 차원의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침묵을 유지했다.

여야 정당은 지 씨가 「민의의 전당」이라 불리는 국회에서 광주민주화운동을 모욕하도록 멍석을 깔아준 자유한국당을 향해 일제히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공청회는 자유한국당의 5.18 역사 인식이 지만원의 망상에 기댄 참담한 수준임을 보여주는 동시에 역사 왜곡에 동조하고 지금도 고통받고 있는 5.18 피해자와 광주의 영혼들에 대한 심각한 모독 행위』라며 『이것은 국민을 우롱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주평화당 최경환 의원도 논평을 통해 『사법적 심판이 끝난 지만원에게 멍석까지 깔아준 것도 모자라 악의적으로 국민 분열을 조장하려는 의도가 분명해졌다』며 『자유한국당의 5.18 왜곡과 진상규명 방해 행위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도 같은 날 논평을 통해 『국회에서 국민과 광주를 우롱하는 자리를 만든 자유한국당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자신의 이익을 위해 국회를 더럽히고 끝까지 진실을 감추려고 한다면 정치적으로도, 역사적으로도 청산의 대상이 될 뿐』이라고 강력히 경고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9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