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민심의 광장

뉴스 | 『부산 미군 8부두 세균무기실험실 철거 요구』 목소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9-03-14

본문

 

『부산 미군 8부두 세균무기실험실 철거 요구』 목소리

 

미국 국방부가 올해 예산 350만 달러를 들여 부산 감만동 8부두에서 주한미군의 「주피터 프로젝트」를 수행할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진보단체들이 반발하고 있다.

「부산 남구 미군 세균무기실험실 철거 노동조합 대책위」와 「남구주민대책위」등 단체들은 14일, 감만동 미 8부두앞에서 『세균무기실험실 철거 요구』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미리 낸 자료를 통해 『그동안 살아있는 세균 시료 반입과 관련한 실험은 없다던 주한미군의 주장이 거짓으로 드러나면서 부산시민들의 분노와 미 8부두 세균무기시설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들은 『방위비 분담금을 대폭 인상시킨 주한미군이 생화학무기 실험 예산을 새롭게 대거 편성한 것은 평화와 번영의 시대를 가로막으려는 폭거이며, 도심 한 가운데서 살아있는 세균실험까지 하겠다는 것은 부산시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행위로써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만행』이라고 했다.

주피터 프로젝트에 대해 부산평통사는 『미국의 공식문서를 통해 8부두가 미군의 생화학전 실험장으로 확인된 것』이라며 『미 국방부 「2019 회계년도 생화학방어프로그램 예산 평가서」에 기존 주피터 프로그램 운영은 물론 살아있는 매개체 실험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했다.

부산평통사는 또 『주한미군의 주피터 프로그램은 한반도를 생화학 교리와 전략, 작전, 무기의 시험장으로 만드는 일이고 생화학무기의 특성상 방어와 공격의 구분이 없다는 점에서 이는 국제법적으로 전쟁범죄에 해당한다』고 했다.

단체는 부산시에 대해 주피터 프로그램에 대한 책임있는 대응을 촉구했다.

이들은 『한반도가 핵에 이어 생화학 전장이 되는 것을 용납할 수 없으며 이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협정 실현을 향해 나아가고자 하는 전 국민적 여망을 짓밟는 일』이라며 『주한미군은 주피터 프로그램을 즉각 폐기해야 하고 부산시는 전면 조사와 폐기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9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