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민심의 광장

뉴스 | 유엔 인권이사회서 「북 종업원 납치사건 진상규명」 공식 요청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9-03-15

본문

 

유엔 인권이사회서 「북 종업원 납치사건 진상규명」 공식 요청돼

 

유엔인권이사회(UNHRC) 총회에서 한국 정부에 북 종업원 납치 의혹 사건의 진상을 규명하도록 권고해 달라는 요청이 공식적으로 제기됐다.

지난 11일, 스위스 제네바 유엔사무국(UNOG)에서 열린 인권이사회 「상호대화」 세션에서 미콜 사비어 변호사는 국제민주법률가협회(IADL)를 대표해 토마스 킨타나 유엔 북인권특별보고관에 『한국 정부가 북 종업원 납치 문제와 관련한 국가정보원의 의혹과 최종 역할에 대해 제대로 조사하도록 촉구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IADL은 『독단적인 구금과 고문 등 각종 인권 침해 행위들이 어디서 누구에 의해 발생됐는지 반드시 조사돼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IADL은 『킨타나 보고관이 2018년 7월 기자회견에서 12명의 젊은 북 여종업원들이 2016년 국정원에 의해 납치돼 서울로 강제 이송됐을 수도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다』며 『여종업원들의 의사에 반해 한국에 입국했는지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한국의 변호사들이 북측 가족들의 각종 항의를 제기했음에도, 한국 내에서 적절한 사법적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밖에 IADL은 킨타나 보고관에게 ▲빠른 시일 내에 해당 사건과 관련한 한국 국가인권위원회의 자체조사 결과 공개 ▲12명의 여종업원들이 판문점이나 서울에서 북에 있는 가족들과 면회, 전화통화, 서신교환을 할 수 있는 방안 모색 등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한국 정부에 권고해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서는 한국전쟁을 평화조약으로 종식시키는 일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회원국들은 미국이 우선 1953년 휴전협정의 조항을 준수하도록 촉구해야 하며, 이에 따라 미국은 한국에 주둔하고 있는 2만 8천여 명의 병력을 지체없이 철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9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