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민심의 광장

뉴스 | 『일본정부, 오직 사죄와  배상만이 해결책』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9-07-11

본문

 

『일본정부, 오직 사죄와  배상만이 해결책』

 

평화나비대전행동이 8일 오후 1시, 대전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적반하장! 파렴치한 일본의 경제보복을 규탄한다』며 『강제징용피해자에게 즉각 사죄, 배상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대전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 주관단체인 한국노총 대전본부와 민주노총 대전본부가 함께 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일본이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보복조치를 선언했다, 반도체 등에 필요한 물품 수출 규제를 강화한 것이다, 이어 관세 인상, 송금 규제, 비자 발급 엄격화 등 추가 보복조치 발동까지 고려하고 있다고 한다』며 일본정부의 조치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 『우리는 이번 조치가 지난 해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보복조치」로 진행되고 있다는 사실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 대법원의 판결은 정당하다』며 『70여 년 이상의 기간 동안 피해자들에게 사과는커녕 침략범죄에 대해 인정조차 하지 않는 일본과 협의할 사항은 없다. 오직 사죄와 배상만이 해결책』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향후 일본 전범기업에 대한 불매운동과 강제징용피해자에 대한 사죄, 배상 그리고 경제보복 조치 중단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진행하고, 오는 8월 15일 이를 일본대사관 또는 일본정부에 직접 전달할 것이라고 밝히며 기자회견을 마쳤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9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