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민심의 광장

반영 | 가슴뜨거워옴을 금할 수 없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구국전선》편집국 작성일21-01-04

본문

 

가슴뜨거워옴을 금할 수 없다

 

경애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님께서 새해 2021년을 맞으며 전체 이북민중들에게 친필서한을 보내셨다는 소식에 접하고 보니 가슴뜨거워 지는 것을 금할 수 없다.

지난해에만도 경애하는 국무위원장님께서는 온 한해를 민중을 위한 무한한 헌신의 나날로 이어오시었다.

민중중시, 민중존중, 민중사랑을 천품으로 지니신 그분께서 민중의 안녕과 행복을 지키기 위해 바치신 날과 달은 얼마이며 베푸신 사랑과 은정은 또 얼마인가.

자연의 광란이 겹쳤을 때에 제일먼저 피해지역을 찾으시어 피해상황을 구체적으로 요해하시고 주민들을 위로하시며 즉시적인 피해복구대책을 세워주신 분도 바로 경애하는 국무위원장님이시었다.

가까이에 있는 자식보다 먼 곳에 있는 자식들에 대한 생각과 걱정이 더많은 친부모의 심정 그대로 경애하는 국무위원장님께서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는 즉시적인 대책을 세우시어 최단기간내에 최상의 수준에서 재난의 흔적을 말끔히 가셔내고 피해지역 주민들은 미처 생각도 하지 못한 새로운 보금자리에 새살림을 펴고 낙을 누리게 되었다.

세계의 많은 나라들에서 무서운 병마와 자연의 재난으로 막대한 인적, 물적 피해를 당하고 이 땅에서도 수재민들이 아직까지 아무런 담보도 없이 혹독한 추위에 떨며 절망에 몸부림치고 있을 때 북에서는 민중에 대한 사랑의 전설이 끊임없이 생겨나고 긍지높은 삶을 구가하는 행복의 노래소리, 웃음소리가 울려나고 있으니 이런 민중의 이상향이 또 어디에 있겠는가.

그런데 그것도 부족하시어 국무위원장님께서 민중의 이상과 염원을 꽃피우는 새로운 시대를 앞당기기 위해 힘차게 싸울 것이라고 맹약하시는 친필서한을 보내신 것은 겨울의 한파를 사랑의 열파로 녹여내는 불사약이고 더좋은 내일을 앞당겨오는 거대한 추동력으로 된다고 생각한다.

이런 민중적 영도자를 모신 이북민중의 희망과 행복은 영원무궁할 것이다.

서울 김한경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 구글로 보내기
  • 레디트로 보내기
  • 카카오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21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