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문예물

도서 | 이북도서『일화로 보는 위인상 1』중에서 -더운 날에 헤아리신 방안온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8-10-23

본문

이북도서『일화로 보는 위인상 1』중에서

더운 날에 헤아리신 방안온도

 

주체101(2012)년 5월 어느날.

창전거리에 새로 일떠선 아이들의 보금자리 경상탁아소에 큰 경사가 났다.

불과 1년 남짓한 사이에 웅장화려하게 솟아오른 창전거리를 돌아보시기 위해 현지에 나오신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 경상탁아소를 찾아주신것이다.

만면에 해빛같은 미소를 담으시고 현대적인 탁아소가 일떠선데 대하여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시면서 건설정형을 구체적으로 료해하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일군들의 안내를 받으시며 탁아소안에 들어서시였다.

젖먹이방, 교양방, 잠방, 물놀이장, 종합놀이장, 지능놀이장, 아동병동, 식사실…

어느 방이라 할것없이 세상에 부러운것없이 마음껏 자라나고있는 어린이들의 행복한 모습이 따뜻이 흐르고있었다.

그이께서는 그들의 모습에서 쌓인 피로와 온갖 시름이 다 풀리시는듯 오래동안 어린이들의 뛰노는 모습도 보아주시고 일군들에게 보육사업에서 나서는 귀중한 가르치심도 주시였다.

그러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문득 문을 여시고 베란다에로 나가시여 창문을 세심히 살피시였다.

(무엇때문에 그러실가?)

일군들은 영문을 몰라하였다.

원수님께서는 창문으로 바람이 스며들지 않는가, 겨울에 온도를 제대로 보장할수 있겠는가 하는데 대해 료해하시였다.

일군들은 가슴이 뜨거워졌다.

때는 무더운 여름철이 시작되는 6월을 앞두고있는지라 방안온도는 몹시 더웠다.

그리고 경상탁아소는 아무리 찬바람이 몰아치는 겨울에도 어린이들이 춥지 않도록 충분한 난방조건을 갖추고있었다.

사람들이 날씨가 무더워 목깃마저 터놓는 이 더운 계절에 겨울철의 방안온도까지 다심히 념려하시는 경애하는 원수님.

일군들의 충격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어린이들의 밥먹는 방에 들어서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한동안 방안을 살펴보시다가 문득 허리를 굽히고 방바닥을 손수 짚어보시는것이였다.

혹시 겨울철에 어린이들이 추운 방에서 밥을 먹다가 감기에라도 걸릴세라 방바닥의 온도를 가늠해보시고 아이들이 뜨뜻한 방에서 밥을 먹게 하라고 세심하게 일러주시는 그이를 우러르며 일군들은 가슴속으로 뜨거운 격정을 삼켰다.

어린이들이 더우면 더울세라 추우면 추울세라 따뜻이 보살펴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을 바래우며 탁아소의 일군들과 보육원들은 이렇게 심장으로 웨쳤다.

(자애로운 어버이 김정은원수님. 원수님의 사랑이 있어 우리 어린이들은 비바람, 눈보라가 세차게 몰아쳐도 행복의 요람에서 조국의 억센 기둥감으로 무럭무럭 자라날것입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8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