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문예물

도서 | 이북도서 『한평생 인민을 위하여』(5)중에서  -《집난이》의 고향방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9-01-31

본문

이북도서 『한평생 인민을 위하여』(5)중에서

 

《집난이》의 고향방문

 

주체55(1966)년 8월 어느날 위대한 수령 김일성주석을 가까이 모시고있는 한 녀성군인은 그의 직속상관의 부름을 받았다.

찾아가니 직속상관은 전날 어버이수령님께서 그의 이름을 부르시며 그 동무의 고향이 신의주인데 이번에 그곳에 가면 아버지와 어머니, 동생들을 만나보게 하자고 교시하셨다는것을 전해주는것이였다.

그는 너무도 뜻밖이고 감격이 커서 한동안 움직일수 없었다.

그는 몇년전에 있었던 일이 떠올랐다.

군사복무를 시작한지 두해가 되던 때 문득 군대에 나간 딸이 보고싶다고 어머니가 찾아온것이다.

그런데 이 사실을 아신 어버이수령님께서 그를 부르시여 어머니를 모시고 평양구경도 하고 하루밤 같이 자면서 모녀의 정을 나누라고 따뜻이 이르시였다.

그가 그렇게 하겠다고 말씀드리자 수령님께서는 《래일 점심식사는 누구나 좋아하는 국수를 하도록 합시다. 그러니 래일 어머니를 꼭 모시고와야 하겠소. 시원한 평양랭면을 대접하면 어머니가 좋아할게요.》라고 교시하시였다.

그는 놀라움을 금할수 없었다. 어버이수령님께서 아무리 소탈하시고 인민들과 격식이 없이 지내신다 한들 어찌 그렇게 할수 있겠는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아니나다를가 딸의 말을 들은 어머니는 펄쩍 놀라면서 그게 무슨 소린가, 만백성이 높이 우러르는 어버이수령님과 어떻게 같이 식사를 하겠는가고 하면서 누가 붙잡을 새도 없이 신의주로 내려가고말았다.

이 사실을 들으시고 더없이 섭섭해하신분은 어버이수령님이시였다.

수령님께서는 그를 부르시여 노하신 어조로 촌사람이면 어떻고 도시사람이면 어떻단말이냐, 딸이 보고싶어 모처럼 찾아온 어머니인데 내가 식사랑 같이 하면서 지방형편도 알아보면 좀 좋으냐, 우정이라도 지방에 내려가서 인민들과 이야기를 나눌라니 찾아온 어머니를 그렇게 돌려보내면 어떻게 하는가고 나무람하시였다. 그러시면서 딸한테 왔던 동무 어머니가 한번이라도 함께 식사를 했으면 얼마나 기뻐하였겠는가고, 어머니가 기쁜 마음으로 돌아가면 동무도 나도 오죽이나 좋은가고 몹시 서운해하시였다.

어버이수령님의 그 다심하신 은정에 뜨거운 눈물을 쏟고있는 그의 귀전에 수령님의 자애로운 음성은 계속 이어졌다. 어머니가 아무리 고집을 부리여도 모시고왔어야 할걸 그랬다고, 물론 어머니가 나한테 나서는것이 쑥스러우니까 그렇게 행동했을것이다, 그러나 인민의 수령이 인민을 만나는거야 얼마나 좋은 일이냐, 참 일이 맹랑하게 되였다고 하시면서 곧 어머니에게 편지를 쓰라고 다정히 이르시였다.

그가 눈물을 머금고 그렇게 하겠다고 대답을 올리자 어버이수령님께서는 자기 어머니를 존경할줄 모르는 사람은 자식된 도리를 다할수 없다, 애국주의도 하늘에서 떨어지는것이 아니다, 자기 부모, 자기 형제자매를 사랑할줄 아는 사람만이 자기 마을, 자기 고향을 사랑할줄 알고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도 가슴속깊이 간직할수 있다, 그런것만큼 언제 어디에서 무슨 일을 하든 자기 부모, 일가친척들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하시였다.

그런 일이 있은지도 몇년이 지난 지금 본인자신도 그일을 잊고있은것이다.

그런데 어버이수령님께서는 그때 일을 잊지 않으시고 신의주일대를 현지지도하시는 기회에 그를 집에 다녀오게 하시려는것이였다.

신의주에 도착한 날 저녁 그를 부르신 어버이수령님께서는 자신께서 비단섬으로 떠나신후에 따로 할일이 있다고 말씀하시였다.

그는 무슨 중요한 과업을 주실가 궁금해하는데 수령님께서는 조용히 웃으시며 《그 일이란 〈집난이〉의 고향방문이야. 우리가 동무 고향 가까이에 와있는데 이런 기회에 동무를 집에 보내주어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씀하시는것이 아닌가.

어버이수령님께서는 종종 그를 《집난이》라는 애칭으로 부르시였던것이다.

그는 그만 가슴이 뭉클해지면서 눈시울이 젖어드는것을 어쩔수 없었다. 이번에도 그는 집에는 안가도 되니 어버이수령님을 따라 비단섬에 가겠다고 어린애처럼 말씀드렸다.

그러자 어버이수령님께서는 옆의 일군에게 엄하게 당부하시고 집에 갔다가 숨차게 오느라고 하지 말고 어머니품에서 하루밤 푹 자고와야 하겠다고 거듭 강조하시였다.

수령님께서는 일군에게 오래간만에 《집난이》를 집에 보내는데 그냥 보낼수야 없지 않는가고 하시며 손수 《집난이》의 나들이준비까지 하나하나 보살펴주시였다.

어버이수령님께서 조직해주신 자동차에 여러가지 식료품을 싣고 불쑥 집에 나타난 그를 맞이한 식구들의 기쁨은 하늘에 닿는듯 하였다.

지금도 이곳 사람들은 그때의 사실을 하나의 전설처럼 이야기하며 우리 수령님의 숭고한 덕망에 대해 잊지 못하고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9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