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문예물

도서 | 이북도서 『인민사랑의 시대어』중에서   2. 인민의 꿈과 리상이 현실로 꽃펴난다 -스키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9-06-11

본문

이북도서 『인민사랑의 시대어』중에서

2. 인민의 꿈과 리상이 현실로 꽃펴난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 당은 이민위천의 한생으로 인민을 키우시고 조선을 빛내이신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거룩한 사상과 업적을 귀감으로 삼고 인민을 사랑하고 인민을 위하여 투쟁할것이며 인민의 아름다운 꿈과 리상을 실현해나갈것입니다.》

 

스키바람

그 옛날 산세가 하도 험하여 말들도 쉬여가는 령이라고 하여 이름지어진 마식령.

수수천년 산새소리, 물소리만이 울리던 마식령이 오늘은 세상이 다 아는 유명한 인민의 스키장으로 전변되여 날마다 흥성인다.

해발 1 360여m나 되는 대화봉정점에서 은빛폭포마냥 산발들을 뒤덮은 스키주로를 따라 흰눈갈기를 휘뿌리며 지쳐내리는 청춘남녀들의 환희에 찬 모습, 썰매주로와 눈놀이장, 스케트장에서 눈세계의 즐거운 분위기를 한껏 맛보는 어린이들과 녀성들.

혼자 와보는 아쉬움을 금할수 없어 손전화기를 들고 가족들과 친구들에게 스키장의 상황을 알려주는 목소리들이 여기저기에서 들리고 행복에 겨워 웃고 떠드는 인민의 희열에 찬 모습 그 어디서나 볼수 있다.

현대적으로 건설된 마식령호텔은 또 얼마나 사람들의 마음을 흥그럽게 하는것인가. 난로에서 불이 활활 올라가는것 같은 모양을 한 장식용화로에 온몸이 뜨뜻해지고 민족의 향취가 넘치는 음식들을 봉사받으며 사람들은 싱글벙글 웃음꽃을 피운다.

마식령스키장과 더불어 온 나라에 차넘치는 스키바람.

주체102(2013)년 5월 어느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마식령스키장건설장을 찾으시였다.

전망대에 오르시여 마식령스키장건설정형에 대한 구체적인 보고를 받으신 그이께서는 착공의 첫삽을 박은 때로부터 불과 1년도 못되는 사이에 군인건설자들이 마식령의 산발들에 수십만㎡의 면적에 총연장길이가 근 11만m이고 40~120m의 폭을 가진 초급스키주로, 중급스키주로, 고급스키주로들을 닦아놓은데 대하여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시였다.

이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여기는 11월부터 다음해 3월까지 눈이 내리기때문에 스키를 탈수 있는 기간도 오래고 교통조건도 유리하다고 하시면서 마식령스키장이 명당자리에 자리잡았다고, 마식령스키장이 건설되면 온 나라에 로라스케트바람이 분것처럼 스키바람이 불것이라고 하시며 이곳에 와서 마음껏 체력도 단련하고 자연경치도 부감하면서 행복을 누릴 인민들의 랑만넘친 모습이 어려오시는듯 기쁨을 금치 못해하시였다.

스키바람, 아직은 적대세력들의 고립압살책동속에서 고난의 먼길을 걸어온 인민들에게 있어서 스키란 말은 생활과 먼곳에 있었다.

더구나 스키장을 건설하는데 드는 비용이 막대하고 스키타기에 필요한 장구류 또한 너무 비싼데로부터 스키는 아무나 탈수 없는것으로 간주되고있었다.

하지만 이 땅우에 하루빨리 인민의 꿈과 리상을 실현하여 인민들이 남부럽지 않은 문명세계에서 살게 하시려 그이께서는 산세험한 여기 마식령에 거창한 대자연개조의 장엄한 포성을 높이 울리시였던것이다.

마식령스키장건설은 단순한 대상건설이 아니였다.

걸음걸음 막아서는 횡포한 자연과의 투쟁이였으며 조선인민이 잘사는것을 바라지 않는 적대세력들과의 총포성없는 전쟁이였다.

그러나 겨울이 봄을 이길수 없고 증오가 사랑을 이겨본적이 있는가.

선군혁명령도의 길을 이어가시는 바쁘신 속에서도 건설자들에게 돌려주신 크나큰 믿음과 육친적사랑은 마침내 마식령스키장의 완공이라는 력사의 기적을 안아왔다.

주체102(2013)년 12월말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마식령스키장을 찾으시였다.

바야흐로 인민의 랑만과 웃음이 넘쳐갈 그 순간을 눈앞에 둔것이 너무도 기쁘고 만족하시여 시종 미소를 거두지 못하시였다.

이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일군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소소리높은 마식령의 산정에서 몸소 삭도를 타고 오르시며 그 안전성과 편리성을 가늠해보시였다.

그러시고는 삭도가 안전하면서도 편리하게 설치되였고 주로들의 상태도 나무랄데가 없다고 하시면서 마음껏 스키운동을 하며 희열에 넘쳐 웃고 떠들 인민들과 청소년들을 그려보시며 기쁨을 금치 못하시였다.

문수물놀이장의 물미끄럼대를 타면서 꿈과 같은 현실에 웃음소리도 높아졌던 인민이였다. 그로부터 얼마 되지 않아서 미림승마구락부에서 승마바람을 일구며 웃음짓던 인민이 아니였던가. 원수님의 사랑의 손길에 떠받들리여 나날이 더 높은 곳으로 성큼성큼 올라서는것이 행복하고 송구하여 감사의 정에 눈물을 쏟던 인민이 오늘은 스키바람을 타고 더 높은 문명에로 올라서고있는것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9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