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문예물

도서 | 이북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  황홀한 《바다세계》로 되기까지 -국제적기준과 인민의 미학적감정-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9-08-16

본문

이북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

 

황홀한 《바다세계》로 되기까지

 

구슬같이 맑은 대동강물결우에 실실이 휘늘어진 능수버들이 비단필을 풀어놓은듯 아름다와 예로부터 명승으로 소문난 릉라도에 멋들어지게 솟아있는 곱등어관.

100여리의 물수송관을 따라 수도의 한복판으로 흘러들어온 서해의 푸른 바다물 출렁이는 이 곱등어관에서 인민들이 희한한 곱등어교예를 구경하는 꿈같은 현실은 위대한 장군님께서 지니시였던 인민에 대한 숭고한 사랑을 그대로 체현하신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 펼쳐주신 황홀경이다.

하지만 여기를 즐겨 찾는 사람들은 곱등어관에서 행복의 웃음소리를 그칠줄 모르면서도 이 희한한 현실을 펼쳐주시려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바쳐오신 끝없는 심혈과 로고에 대해서는 다는 모르고있다.

 

국제적기준과 인민의 미학적감정

 

주체101(2012)년 6월말이였다.

이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릉라곱등어관 개관준비를 어떻게 하고있는지 알아보시려 또다시 현지에 나오시였다.

중앙홀을 돌아보시고 관람석으로 들어서신 그이께서는 수수한 관람석의자에 허물없이 앉으시여 곱등어재주를 보아주시였다.

그러시고나서 한동안 생각깊은 눈길로 무대를 바라보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무대에 자막이 없는것이 아쉽다고 하시면서 무대벽에 설치한 LED전광판을 조금 내리우고 그우에 자막을 설치해주면 자막으로 공연종목과 조교사의 이름도 소개하고 곱등어가 어떤 동작을 수행한다는것을 비롯하여 공연내용에 대하여 관람자들에게 설명하기 좋을것이라고 하시였다.

그리고 바다풍경을 그린 무대반경화 웃면의 늄판에 트라스가 배긴것이 보이니 무대가 마치 미완성작품처럼 보인다고 하시면서 저 부분을 궁륭식으로 주름잡은 카텐으로 보기 좋게 처리하라고 하시였다.

지금껏 많은 사람들이 보면서도 느끼지 못하였던 부족점을 순간에 포착하시고 해결책을 밝혀주시는 그이의 예지에 모두가 탄성을 올리였다.

그러는 일군들을 바라보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파도가 밀려오는것을 형상한 무대벽면의 그림을 가리키시며 그 그림을 어디에서 그렸는가고 물으시였다.

그에 대한 대답을 들으신 경애하는 그이께서는 만족하신 미소를 지으시며 무대벽에 바다풍경을 아주 잘 그렸다고, 실감이 있다고, 바다가 실지 파도치는것 같고 바위에 부딪친 파도가 극장바닥으로 흘러내리는것 같다고 하시면서 바위장식도 배경그림과 자연스럽게 련결하였고 배경그림은 실지 바다가를 보는것 같은게 촬영가들이 촬영한 바다풍경보다 한참 낫다고 하시며 이윽토록 무대 반경화에서 눈길을 떼지 못하시였다.

이때 곱등어관 일군이 그이께 지금 미술가들이 갈매기조각을 만들어 바위우에 설치하여 실지 바다갈매기가 바위우에 앉아있는것처럼 보이게 하려고 하고있다고 흥이 나서 말씀드렸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그렇게 하면 정말 멋있을것이라고 긍정해주시며 바다색갈과 같이 푸른색으로 되여있는 무대쪽을 주의깊게 살펴보시였다.

그러시다가 동행한 한 일군에게 문득 이렇게 물으시였다.

《저 무대가 국제적기준에 부합됩니까?》

《그렇습니다.》

사실 그때까지만 하여도 일군들은 곱등어관의 무대가 아주 손색없이 꾸려졌다고 자부하고있었다. 다른 나라의 많은 수족관과 곱등어관들을 돌아본 일군도 그렇게 생각하고있었다.

그런데 뜻밖에도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나는 반대입니다.》라고 하시였다.

그러시면서 공연무대바닥에 다른 나라들에서 한것처럼 청색을 칠하였는데 모래불과 같은 색을 칠하는것이 좋을것 같다고, 무대의 배경을 바다기슭으로 형상하였기때문에 무대바닥을 모래가 파도에 밀려나온것처럼 모래와 같은 색갈로 처리하면 조화가 더 잘될수 있다고, 곱등어관 무대를 국제적기준에 맞추어 청색으로 처리하였다고 하는데 우리는 무엇을 하나 해도 우리의 미학적감정에 맞게 우리 식으로 하여야 한다고, 우리 인민의 미학적감정에 맞게 하는것이 바로 우리의 기준이라고 말씀하시였다.

인민의 미학적감정!

그에 맞게 하는것이 우리의 기준!

무엇을 하나 설계하고 건설하여도 언제나 인민의 리익과 요구, 미학적감정을 기준으로 삼을데 대한 숭고한 뜻이 깊이 새겨져있는 가르치심을 받아안으며 일군들은 모두 숙연해지는 마음을 금할수 없었다.

계속하여 그이께서는 일군들에게 자신께서 생각하고계시는 착상에 대하여 이렇게 가르쳐주시였다.

《무대에 장식물들을 잘 배합하여 바다가와 같은 양상을 띠게 하여야 합니다. 무대바닥을 모래와 같은 색갈로 처리하여 바다기슭처럼 보이게 하고 바위장식앞에 수지로 만든 나무들과 해당화를 가져다놓으면 실지 바다와 같은 맛이 안겨올것입니다.》

참으로 바다기슭의 풍경을 방불하게 형상할수 있는 명안이였다.

우리 인민들뿐아니라 세계 여러 나라들에서 많은 사람들이 찾아와 찬사를 아끼지 않는 곱등어관의 무대배경과 무대바닥의 훌륭한 조화는 이렇게 이루어지게 되였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 구글로 보내기
  • 레디트로 보내기
  • 카카오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9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