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문예물

도서 | 이북도서 김정일장군 통일일화』중에서  1.견결한 통일의지를 지니시고  -《우리 세대가 조국을 통일하지 않으면 누가 하겠습니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9-11-27

본문

이북도서 김정일장군 통일일화』중에서

 

1.견결한 통일의지를 지니시고

《우리 세대가 조국을 통일하지 않으면 누가 하겠습니까》

 

주체69(1980)년 4월 어느날이였다.

나라와 민족의 운명을 한몸에 지니시고 어느 하루도 쉬지 못하고 일하시는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이날 일군들에게 오랜 시간에 걸쳐 조국통일과 관련한 귀중한 가르치심을 주시고나서 잠시 생각에 잠기시더니 우리 머리도 쉴겸 평양시내를 한번 돌아보자고 하시며 밖으로 나서시였다.

일군들은 여간만 기쁘지 않았다.

장군님을 모시고 거리를 돌아보게 된 무상의 영광은 말할것도 없고 그이께서 차안에서라도 잠시 휴식을 하실수 있게 된것이 더없이 기뻤다.

장군님을 모신 승용차는 봄기운이 짙어가는 수도의 거리를 경쾌히 달리였다.

온갖 꽃들이 활짝 피여난 모란봉과 살구꽃이 만발한 수도의 거리…

하지만 그이께서는 달리는 차안에서도 인민들의 옷차림과 수도의 건설정형을 비롯한 인민들의 생활형편을 료해하시며 줄곧 인민생활문제에 깊은 관심을 돌리시였다.

황혼의 장미노을이 붉게 물든 수도의 거리로 장군님을 모시고 귀로에 오른 일군들은 뜨거운것이 하염없이 괴여오름을 누를길 없었다.

남녘겨레들의 모습을 생각하시는지 차창밖에 한동안 눈길을 두시던 장군님께서는 이렇게 교시하시였다.

하루빨리 조국을 통일해야 합니다.

날이 가고 시간이 흐를수록 민족분렬의 참화는 더 커지고 조국통일은 어려워집니다. 때문에 우리는 력사앞에서, 민족앞에서 책임지고 나라와 민족의 통일을 이룩해야 합니다.

달리는 차안을 가득 채우며 힘있게 울리는 그이의 교시는 일군들의 심장을 뜨겁게 달구었다.

민족분렬의 비극을 하루속히 끝장내기 위하여 그리도 마음쓰시는 장군님께서는 그후 어느 한 기회에 일군들에게 이렇게 교시하시였다.

우리가 조국통일문제를 후대들에게 넘겨준다면 그것은 력사와 민족앞에 큰 죄악을 범하게 됩니다. …

나라와 민족이 분렬되는 민족적비극을 직접 당하고 민족분렬의 모진 불행과 고통을 뼈에 사무치도록 체험한 우리 세대가 조국을 통일하지 않으면 누가 하겠습니까.

조국을 통일하지 못하면 우리는 조선혁명을 했다고 말할수 없습니다.

참으로 깊은 의미를 새겨주는 교시였다.

일군들은 장군님의 교시를 가슴속에 새기며 조국통일을 위해 더 많은 일을 해야 하겠다는 철석의 의지를 가다듬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 구글로 보내기
  • 레디트로 보내기
  • 카카오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9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