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문예물

도서 | 이북도서 『인민적시책에 비낀 위인일화』중에서 2. 인민적인 보건제도에 깃든 사랑의 이야기 (3) -포구에 새로 생겨난 실내가공장-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구국전선》편집국 작성일20-07-30

본문

이북도서 『인민적시책에 비낀 위인일화』중에서

 

2. 인민적인 보건제도에 깃든 사랑의 이야기

(3)

포구에 새로 생겨난 실내가공장

 

주체69(1980)년 12월 어느날이였다.

함경남도에 오시여 수산부문 사업을 현지에서 지도하시며 련일 수산사업소들을 돌아보시던 위대한 김일성주석님께서는 이날 맵짠 추위도 마다하지 않으시고 어느 한 수산사업소부두를 찾으시였다.

자기들의 일터를 몸소 찾아주신 위대한 수령님을 뵈옵게 된 이곳 수산사업소의 일군들과 로동자들은 너무도 감격하여 두손을 높이 쳐들고 목청껏 만세를 불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그들의 열화같은 환호에 답례를 보내시고 물고기가 무드기 쌓여있는 부두가한가운데로 걸음을 옮기시였다.

그곳에서는 가공공녀성들이 명태밸을 따고있었다.

그들에게로 다가가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한 가공공처녀의 인사를 받으시고 손이 어떤가 좀 보자고 하시였다.

순간 가공공처녀는 당황하여 어쩔바를 몰라했다.

방금 고기밸을 따던 손이라 몹시 어지러웠던것이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일없어, 어서 손을 쥐여보자구.》라고 교시하시였다.

그이께서 어찌나 너그럽고 소탈하게 대해주시는지 그 처녀는 어느덧 어려움도 잊고 고기비늘이 묻은 손을 내보여드렸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처녀의 손을 쓸어만지시며 《손이 찹니다. 차… 이렇게 손이 차서야…》라고 교시하시고는 다시 허리를 굽히시고 조용히 물으시였다.

《동무, 손이 시리지?》

《손이 시리지 않습니다.》

가공공처녀는 그이께 두손을 맡긴채 더 말씀을 드리지 못하였다.

《왜 안시리겠나. 손이 이렇게 찬데…》

가공공처녀는 참고참아오던 눈물을 보이고야말았다.

그이께서는 이번에는 아주머니들의 손을 보자고 하시였다.

한 아주머니의 손을 잡으시고 잠시 생각을 더듬으시던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일군들을 둘러보시며 아주머니의 손은 더 차다고 근심어린 음성으로 교시하시였다.

친부모의 사랑이 흘러넘치는 그 교시에 가공공녀성들은 격정을 금할수 없어 소리없이 눈물을 흘리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일군들에게 나직하나 격하신 음성으로 동무들은 인민을 위해 일한다고 말은 많이 하지만 녀성들이 이렇게 일하는것을 알고나 있는가, 여기에 몇번이나 나와보았는가고 물으시였다.

일군들은 커다란 자책감으로 하여 고개를 들수 없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일군들에게 실내가공장을 건설할데 대하여서와 가공실안에는 난방을 하고 의자를 만들어주며 물고기운반용콘베아를 설치해야 한다고 하나하나 가르쳐주시였다.

그러시고는 바다바람에 외투자락을 날리시며 파도소리높은 부두가를 오래도록 거니시였다.

그로부터 얼마후 포구들에는 전에 없던 실내가공장들이 건설되였다.

위대한 수령님의 긴급지시로 일떠선 새로운 물고기가공장건물들이였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 구글로 보내기
  • 레디트로 보내기
  • 카카오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20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