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문예물

도서 | 이북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 사소한것도 크게 보시며 -누구도 생각 못한 해가림대-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구국전선》편집국 작성일21-02-10

본문

이북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

 

사소한것도 크게 보시며

 

누구도 생각 못한 해가림대

 

멀리서 보면 온갖 꽃들로 단장된 하나의 큰 꽃바구니같고 가까이에서 보면 절로 감탄이 터져나오게 하는 문수물놀이장의 황홀경을 두고 이곳을 찾는 사람들모두가 아름다운 물의 궁전이라 부른다.

바로 이 문수물놀이장이 건설중에 있을 때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또다시 찾으신것은 주체102(2013)년 9월 어느날이였다.

건설장의 여러곳을 돌아보시면서 건설정형을 구체적으로 료해하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문득 실내물놀이장의 한곳에서 걸음을 멈추시고 여기에 해가림대를 설치해야겠다고 이르시였다.

순간 일군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하였다.

잠시후 물놀이장의 천정을 바라보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채광이 잘되여 여름에는 몹시 더울수 있다고 누구에게라 없이 이야기하시였다.

해빛을 막을수 있는 차일풍을 설치해주어 인민들이 물놀이를 하다가 나와서 그밑에서 휴식도 하게 해야 한다고 일군들도 미처 생각지 못한 문제에 이르기까지 구체적인 가르치심을 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

그이의 말씀은 일군들의 가슴마다에 크나큰 격정의 파도를 몰아왔다.

실내물놀이장에 해가림대가 있어야 한다고 누구도 생각지 못했던것이다.

하지만 인민들의 리익과 편의를 최우선, 절대시하시는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물놀이장을 리용하게 될 인민들이 자그마한 불편이라도 느낄세라 깊이 관심하시며 누구도 생각지 못한 자그마한 세부에 대하여서도 대번에 헤아리시고 일깨워주신것이다.

찌물쿠는 삼복의 무더위속에서도, 인민들이 단잠에 든 깊은 밤에도 건설장을 찾고찾으신분.

지도하여주신 형성안만 하여도 113건이나 된다는 일화도, 동트는 새벽을 이 건설장에서 맞으시며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끝없는 사랑을 부어주시였다는 사연도 사람들은 여기 문수물놀이장에서 알게 되지 않았던가.

진정 하나에서부터 열까지 경애하는 원수님의 인민사랑의 세계가 뜨겁게 어려오는 아름다운 물의 궁전, 문수물놀이장에서 사람들은 이렇게 말하고있다.

위대한 수령님들의 이민위천의 숭고한 뜻을 이 땅에 꽃피우시며 인민의 행복의 웃음소리를 더 높이 울려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계시여 이 땅에선 인민의 모든 꿈 이루어지리라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 구글로 보내기
  • 레디트로 보내기
  • 카카오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21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