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북 바로 알기

반향 | 세계의 눈에 비쳐진 북(1)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구국전선》편집국 작성일21-11-11

본문

 

세계의 눈에 비쳐진 북 (1)  

 

우리와 한 지맥으로 잇닿아 있는 북은 과연 어떤 사회일까?

이것은 국민들 누구나 알고 싶어 하는 문제이다.

그에 대해 세계의 눈에 비쳐진 북의 실상을 연재로 소개한다.

 

영수의 주위에 똘똘 뭉친 북

 

지구촌을 둘러보면 단결을 원하지 않은 정치가는 거의 없었다.

하지만 그것을 실현한 나라는 오직 북뿐이다.

이탈리아 국제그룹 이사장은 북을 방문하여 느낀 소감에 대해 이렇게 토로하였다고 한다.

『이 세상에 유일무이한 조선의 일심단결, 이는 자기 영수를 중심으로 끊을래야 끊을 수 없는 혈연의 뉴대로 융합된 민중의 무한대한 정신력의 발현이다.

핵융합에네르기가 핵분열에네르기보다 비할 바 없이 크듯이 하나로 똘똘 뭉쳐진 조선의 일심단결은 이 세상 그 무엇에도 비길 수 없는 힘이다.』

일본의 한 정치학자는 지난 시기 동구권 사회주의 나라들이 무너진 것은 사회주의를 지속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올바른 사상과 영도가 없었기때문이라고 하면서 이렇게 서술했다고 한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사회주의 제도수립 이후 끊임없는 시련과 도전앞에서 추호도 동요함이 없이 승승장구해 올 수 있은 결정적 요인은 혁명의 지도사상을 승계하고 발전시켜 온 데 있다.

김일성 주석께서는 항일혁명투쟁의 불길속에서 혁명과 건설의 주인은 민중이며 혁명과 건설을 추동하는 힘도 민중에게 있다는 것을 역사상 처음으로 밝힌 주체사상을 창시하시었다.

김정일 영도자께서는 새로운 시대의 요구와 인류의 지향을 반영한 주체사상의 귀중한 원리들을 새롭게 정식화하시고 끊임없이 발전 풍부화해 오시었다.

오늘 조선에서는 경애하는 김정은 각하에 의하여 선대 수령들의 혁명사상이 김일성-김정일주의로 정식화되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승리는 민중의 단결된 힘으로 나라와 민족의 존엄을 굳건히 지키겠다는 결심을 가지게 되면 설사 작은 나라라고 하여도 제국주의 침략책동을 짓부수고 자주의 길을 따라 나아 갈 수 있다는 것을 온 세상에 또렷이 보여주고 있다.』

네팔기자협회의 한 인사는 북에서처럼 영수와 민중이 혈연의 정으로, 하나의 사상의지로 굳게 단결된 혼연일체의 모습은 지구촌 그 어디에서도 찾아 볼 수 없다고 하면서 이렇게 피력했다고 한다.

『민중제일주의는 조선의 영도자들의 신앙이다. 위대한 신앙이 있어 조선민중은 정신력과 창조력에 있어서 가장 강한 민중으로 될 수 있었고 수령의 주위에 일심단결되어 자력자강의 억센 힘으로 사회주의강국 건설의 빛나는 역사를 창조하고 있는 것이다.』

위대한 영수의 주위에 똘똘 뭉친 일심단결, 바로 여기에 인류가 경탄을 금치 못해하는 북의 참 모습이 비껴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 구글로 보내기
  • 레디트로 보내기
  • 카카오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22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