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주장
  • 기사 | 근원을 없애버려야 한다
  • 작성자 《구국전선》편집국 2012-05-24

 

 
 

근원을 없애버려야 한다

이명박이 『경제를 살려내고 민생을 해결하겠다』는 공약으로 민심을 홀려 권력의 자리를 차지한때로부터 4년이 지났다.
그러나 오늘 이 땅에서 더욱 활성화되고 호기를 만난 것은 경제가 아니라 국민들의 피와 땀으로 마련된 혈세를 가로채기 위한 부정부패행위이며 해결된 것은 1%의 재벌 살리기이다.
주지하다시피 지금 이 땅에서는 MB의 최측근으로 불리우던 전 방통위원장인 최시중의 거액의 금품수수사건이 터졌다.
권력을 차지하기 전부터 부정부패행위를 감행하다 못해 그 불법자금을 MB를 청와대의 주인자리에 올려앉히기 위한 여론 조사 비용으로 탕진한 이 특대형 비리사건이야 말로 권력을 일신의 치부와 향락만을 위하고 재부축적을 위한 수단으로 삼는 반역패당의 진면모를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
젊은 시절부터 인생의 목표를 돈벌이에 두고 탈세와 땅투기, 성매매 등 유치하고 너절한 숫법까지 총동원하여 탐욕주머니를 불쿠어온 극악한 수전노인 MB를 대통령의 자리에 올려 앉힌 때로부터 그의 비호를 받게 된 돈벌레 무리의 각종 비리행위는 얼음판에 박 밀듯이 경쟁적으로 감행되었다.
이미 알려진 사실이지만 지난 2008년부터 2010년까지 3년동안 MB정부의 45개의 중앙부, 처에서 나타난 공무원 부정부패를 조사한 자료에 의하면 41개 기관의 7 754명이 각종 부정부패행위를 저질러 파면, 해임된 것으로 드러났다.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다고 친인척들과 측근들 속에서 끊기지 않고 있는 각종 비리행위는 명백히 BBK주가조작사건과 내곡동 사저구입문제 등 MB의 완벽한 도둑체질에서 힘을 얻고 그대로 본딴 것으로써 사기협잡의 도둑왕초 이명박이 권력의 자리에 올라앉은 이 땅에서 필연적으로 산생되는 응당한 결과이다.
한쪽으로는 재벌들의 이익만을 옹호하는 반민중적인 경제정책의 강행으로 제 돈주머니를 채우다 못해 망국적인 한미FTA의 국회날치기 통과로 이 땅의 경제와 민생을 완전히 도륙내고 다른 쪽에서는 상상도 하지 못할 특대형 비리로 국민혈세를 사취하는 이런 반역의 무리를 깨끗히 청산하지 못한다면 국민의 처지는 달라질 것이 없다.
각계 민중은 이명박과 같은 부정부패의 온상, 도둑무리의 거두를 단호히 척결하고 이 땅에 민중의 주인된 새 정치, 새 생활을 하루 빨리 안아오기 위해 반정부, 반보수 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 나서야 할 것이다.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구글로 보내기 레디트로 보내기 카카오로 보내기 네이버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