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주장
  • 반향 | 패전자들의 고백
  • 작성자 《구국전선》편집국 2013-07-17

 

 

패전자들의 고백

 

미제가 역사상 처음으로 이북앞에 무릎을 꿇고 정전협정에 조인한 날인 7.27을 맞는 이 시각 각계는 패전자들의 고백을 돌이켜보고 있다.

『신화는 깨어지고 말았다. 우리는  남들이 생각하던 것처럼 그렇게 강력한 나라가 아니었다. 』

(이전 미국방장관 마샬)

『솔직히 말하면 6.25전쟁은  커다란 군사적 재난이며 잘못 고른 장소에서 잘못 고른 시간에 잘못 만난 적과 싸운 잘못한 전쟁이었다. 』

                                                                                                                   (이전 미합동참모본부 의장 브랫들리)

『개국이래 미국의 위신이 전세계에서 지금처럼 그렇게 땅에 떨어진 적은 없었다. 』

                                                                                                    (이전 미극동군사령관 겸 『유엔군』사령관 맥아더)

『나는 정부의 지시를 수행함으로써 역사상 승리하지 못한 정전협정에 조인한  최초의 미군사령관이라는 영예롭지 못한 이름을 띠게 되었다. 』

                                                                                                 (정전협정에 조인한 이전 『유엔군』 사령관 클라크)

『미국이 조선에서 격파되었다는 것은 매우 명백한 일이다. 세계에서 그들(조선인민군)을 격퇴하기에 충분한 부대는 없다. 』

                                                                                                                                         (미호전장군 타프트)

6.25전쟁에서의  미제의 패배는 그들이 결코 강자도, 신화적 존재도 아니라는 것을 세계앞에 보여주었다.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구글로 보내기 레디트로 보내기 카카오로 보내기 네이버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