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주장
  • 칼럼 | 진짜「테러」는 누가 하는가
  • 작성자 《구국전선》편집국 2015-11-30

 

진짜「테러」는 누가 하는가

요즘 어디가나「테러」라는 말을 자주 듣게 된다. TV를 보아도 그렇고 신문이나 잡지를 보아도「테러」라는 말이 쏟아져 나온다. 유럽의 어느 한 나라에서 있은 테러사건 때문만이 아니다. 당국의 살농정책과 노동개악책동, 역사교과서 국정화책동을 반대하는 민중총궐기 대회를「불법폭력집회」로 몰아붙이며 여기에 참가했던 시위자들을 「테러단체」, 「테러분자」로 규정하고 탄압하기 위한 폭압분위기가 이 땅을 휩쓸고 있다.

김무성을 비롯한 새누리당이 국민 각계의 민중총궐기 대회를 「공권력에 대한 테러」니,  「폭력적인 시위」니 뭐니 하며 공포분위기를 조성한데 이어 현 당국자가 직접「반테러」를 떠들며 그 무슨 「소탕」작전에 나서고 있다.

그가 예정에 없던 국무회의를 소집하고「불법집회」니「공권력 우롱」이니 하다 못해「전 세계가 테러로 많은 사상자를 내고 있다」느니, 「테러단체」니, 「엄중 처리」니 한 것은 평화적인 집회와 시위마저「테러」로 규정하고 무자비하게 탄압하려는 살인적인 폭압지령이 아닐 수 없다.

그러고 보면 한생을 땅만 뚜지며 묵묵히 살아온 우리 순박한 농민들과 국민들을 너무도 업신여기는 현 당국을 더이상 용납할 수 없어 이번 민중총궐기 대회에 참가한 나도 「테러분자」로 되는 셈이다.

하도 어이가 없어「테러」라는 말의 의미를 알아보았다. 사전에 의하면「테러」는 폭력적인 수단과 방법을 써서 정치적 적대세력을 위협공갈하거나 살해하는 행위들을 의미한다.

그러나 민중총궐기 대회 참가자들은 폭력적인 수단과 방법을 쓴 것도 없고 누구를 위협공갈한 것도 없었다. 다만 현 당국이 노동자, 농민들을 비롯한 근로민중의 초보적인 생존권을 보장하고 역사교과서 국정화와 같은 민의에 역행하는 행위들을 중지할 것을 요구하는 평화적 시위를 한 것뿐이었다.  

그런데 파쇼당국은 8만여명의 경찰병력과 수많은 물대포를 동원해 평화적 시위자들을 무자비하게 탄압했다. 경찰의 탄압행위는 폭력살인진압으로 이어졌고 결과는 참혹했다. 500여명이 골절, 각막손상, 고막파열 등 부상을 당했고 캡사이신이 섞인 물대포의 직사 살수로 쓰러진 69세 백남기 농민은 아직까지 사경을 헤매고 있다.

생사기로에서 헤매는 백남기 농민의 숨죽은 모습은 당국의 반민중적 정책으로 죽음의 벼랑끝에 몰린 이 땅의 농민들, 절대다수 국민들의 모습이고 저들의 야만적인 탄압으로 쓰러진 국민에게 계속 물대포를 쏘아대며 파쇼적 광기를 부리고 있는 것은 현 당국의 진모습이다.

그런데 당국자들은 시위참가자들을「테러집단」으로 모독하면서 독재의 칼날을 더욱 포악하게 휘두르고 있다.  

현 당국자의 살인적인 폭압지령 이후 국정원과 경찰청 등의 파쇼광신자들은 우리 국민을 이슬람 극단주의세력에 비유하며 살벌한 공포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

이번 민중총궐기 대회와 관련해 구속수사를 비롯한 수사대상이 112명에서부터 250명 이상으로 계속 늘어나고 있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그러니 테러는 누가 하고 테러를 당하는 것은 누구인가 하는 것을 명백히 알수 있다.  

파쇼당국의 야만적인 백색테러에 의해 적수공권의 무고한 주민들이 피흘리며 쓰러졌고 합법적인 노조단체가 압수수색을 당했으며 수많은 사람들이 감옥으로 끌려가거나 부당한 박해를 받고 있다.    

  시위참가자들의 머리를 향해 정조준한 직사 물대포와 체포소동이 공권력의 살인적 테러행위라면 그를 직접 지휘, 집행한 것은 현 당국자 자신이다.

더욱이 오는 12월 5일에 있게 될 2차 민중총궐기 대회까지「불법폭력집회」로 규정하며 엄단하려는 기도를 드러내고 있는 것은 현 당국자들이야말로 대국민테러를 일삼으며 장기집권야망을 실현하려는 희세의 깡패집단이라는 것을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

우리 농민을 비롯한 국민을 적대시하며 살인적인 폭력을 감행하는 현 당국을 묵인할 경우 우리 국민은 그들의 파쇼독재의 희생물이 될 수 밖에 없다는 것을 다시금 강조하게 된다.

                                                경기도 농민  장선무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구글로 보내기 레디트로 보내기 카카오로 보내기 네이버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