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주장
  • 기고 | 분격할 반민족적 작태
  • 작성자 《구국전선》편집국 2022-03-10

 

 

분격할 반민족적 작태

 

미국의 반북인권모략소동이 날로 우심해지고 있는 가운데 그 첨병역할을 자처한 「유엔 북인권특별보고관」이라는 자가 최근 방한했다.

알려진바와 같이 방한기간 이 자는 유엔 인권이사회에 제출할 그 무슨 「보고서」작성을 위한 자료수집에 나설 것이라고 대놓고 떠벌이면서 분주탕을 피워댔다.

참을 수 없는 것은 당국이 북에 대한 악감을 품은 자들과의 만남을 주선해주고 관련 자료를 제공해주는 등 맞붙어 돌아간 것이다.

특히 통일부는 이 자와 이마를 맞대고 『실질적 인권증진』이니, 『국제사회와의 협력』이니 하는 나발을 불어대며 동족을 악마화하기 위한 모의판까지 벌여댔다.

미국의 사환꾼에 불과한 이런 모략꾼, 음모꾼과 공모해 진실을 왜곡하고 거짓과 허위를 부풀리며 동족대결을 극대화하려는 것이야말로 분격할 반민족적 작태가 아닐 수 없다.

지금 당국은 통일부를 앞세워 『대화재개노력』이니, 『협력』이니 하면서 남북관계 회복과 개선에 관심이 있는 듯이 놀아대고 있다.

그러나 사실이 보여주는 것처럼 과욕적인 군비증강과 동족을 겨냥한 각종 군사훈련 등으로도 부족해 이제는 미국에 추종해 반북인권모략행위에까지 적극 가담해나서고 있다.

민중제일주의 정치로 근로민중의 존엄과 권리를 최대로 존중하고 내세워주며 그들의 삶을 꽃피워주는 북이야말로 참다운 인권존중의 사회, 민중복지의 낙원이라는 것이 세인의 정평이다.

그래 이 땅 위정자들의 눈과 귀에는 북의 엄연한 현실이 보이지도, 들리지도 않는가.

바로 동족에 대한 편견적인 시각과 불공정하고 겉과 속이 다른 이중적 태도, 대결의 흉심을 버리지 않는 적대시관점과 정책 때문에 남북관계가 파국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국민각계에서 당국의 반민족적인 외세추종이 문제다, 남북관계를 전담한다는 통일부는 차라리 없는 것만도 못하다는 비난의 목소리가 그치지 않고 있는 것은 결코 우연한 게 아니다.

당국은 현실을 똑바로 직시하고 분별있게 처신해야 할 것이다.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구글로 보내기 레디트로 보내기 카카오로 보내기 네이버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