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주장
  • 기사 | 4. 25의 의미
  • 작성자 《구국전선》편집국 2022-04-25

 

 

4. 25의 의미

 

4월 25일, 이날은 남북민중을 막론하고 온 겨레에게 있어서 매우 의의깊은 날이다.

다름아닌 반만년 역사에서 처음으로 자기의 진정한 군대를 가진 역사의 날인 것이다.

더불어 이날이 있어 스러져가던 겨레의 운명이 구원되고, 북이 당당하고 존엄높은 강국으로 솟구쳐 오를 수 있게 되었다.

지금으로부터 90년 전인 1932년 4월 25일, 위대한 김일성 주석님께서는 조국과 민족의 운명을 개척나갈 자랑스러운 새형의 첫 무장대오의 탄생을 엄숙히 선포하시었다.

총대에서 민족의 운명개척을 위한 진로와 혁명승리의 비결을 찾으신 위대한 주석님의 비범한 예지와 특출한 위인적 자질, 정력적인 영도가 주체적인 혁명무력의 탄생이라는 귀중한 열매를 안아왔던 것이다.

선진적인 노동자, 농민, 애국청년들로 조직되고 영세불후의 주체사상, 자력독립의 사상을 지도적 지침으로 하는 조선인민혁명군은 민중의 이익을 위하여 투쟁하는 참다운 민중의 군대였으며, 근로민중을 교양하고 혁명투쟁에로 불러일으키는 선전자, 조직자였다.

항일의 전설적 영웅, 빨치산 김대장의 두리에 굳게 뭉친 조선인민혁명군은 그 어느 전쟁사도 알지 못하는 독창적인 유격전법으로 무적황군의 신화를 여지없이 깨뜨리고, 우리 민족은 다시는 패하지도 굴종하지도 않는다는 것을 세계 면전에서 힘있게 과시하였으며, 마침내 간악한 일제의 학정을 끝장내 민족재생의 서광을 안아왔다.

국가적 후방이나 정규군의 지원도 없이 청소한 무장대오가 백두 전장을 주름 잡으며 일제의 명줄을 휘어잡을 줄을, 민족의 운명에 그렇게도 근본적인 전환을 안아올줄 세상은 그때 미처 알지 못하였다.

새기어 볼수록 주체적 혁명군대는 절세위인들의 탁월한 영도밑에 백승의 전통을 떨치며 불패의 강군으로 강화발전되었다.

오늘 또 한분의 천하제일 명장이신 경애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님을 모시어 북의 혁명무력은 자기 발전의 최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다.

온 겨레는 이 세상 그 어떤 천만대적도 넘볼 수 없는 최강의 전투대오로 위용을 떨치는 북의 강위력한 무장력을 보면서 민족의 안녕과 평화, 미래를 확신하고 있다.

4월 25일!

정녕 이날은 우리 민족사와 더불어 그 거대한 의미가 길이 전해질 것이다.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구글로 보내기 레디트로 보내기 카카오로 보내기 네이버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