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주장
  • 기고 | 검찰제국의 윤곽 드러나
  • 작성자 《구국전선》편집국 2022-04-26

 

 

검찰제국의 윤곽 드러나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내정으로 윤석열 검찰제국의 윤곽이 확 드러났다는 비난이 높다.

윤석열이 직접 지명한 인물이 한동훈이며 그 자신이 윤석열의 분신이자 모든 정치수사의 정점에 있었던 인물이라는 사실이 국민적 불안과 우려를 증폭시키고 있는 것이다.

후보시절 윤석열이 예고 했던 정치보복, 살벌한 공안정국이 그대로 펼쳐지는 상황이다.

한동훈으로 말하면 윤석열의 핵심측근이다. 그는 윤석열이 검찰총장으로 있을 때 윤석열의 뜻을 받들어 민주세력에 대한 강압수사를 지휘했으며, 촛불민중의 검찰개혁 요구에 마지막까지 저항하다 좌천의 쓴맛을 보기도 했다.

이런 인물을 기용한 것 자체가 심복을 앞세워 사정기관을 장악하고, 무소불위의 검찰권력으로 공안통치를 자행하겠다는 선언이나 같다.

한동훈이 법무부 장관으로 정식 임명되는 경우 법무부와 검찰이 야합할 것은 불보듯 뻔한 것이고, 정치권은 통째로 법무부의 감시에서 벗어날 수 없게 될 것이다.

한편 윤석열은 대통령 비서실을 검찰총장시기 부하 직원들로 채우고 있는 판이다.

그야말로 윤석열판 검찰왕국, 검찰제국의 자태가 속속 드러나고 있다.

피비린 정치보복과 파쇼공안통치가 난무하는 끔찍한 현실이 벌써부터 눈앞에 보인다.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구글로 보내기 레디트로 보내기 카카오로 보내기 네이버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