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주장
  • 기사 | 7.27이 새겨주는 진리
  • 작성자 《구국전선》편집국 2022-07-27

 

 

7.27 이 새겨주는 진리  

 

오늘은 북이 지난 세기 50년대 미국과 당당히 맞서 민족의 자주권을 영예롭게 수호한 위대한 전승의 날이다.

세상이 다 알다시피 미국은 6.25전쟁을 도발할 당시 원자탄까지 보유한데다가 건국이래 그 어떤 침략전쟁에서도 패한 적이 없다고 뽐냈다.

반면에 북은 정규무력을 건설한지 불과 2년 밖에 안되었고, 군수공업은 첫걸음을 뗀 데 불과했다.

그런 것으로 해서 미국은 북을 ‘먹어놓은 떡으로 단정하고 아침은 해주에서, 점심은 평양에서, 저녁은 신의주에서 먹게 될 것이라고 흰 소리를 쳤다.

하지만 전쟁 3년간 북에 얻어맞고 쩔쩔 매기만 한 미국이었고, 종당에는 저들의 수치스러운 패배를 인정하고 북에 무릎을 꿇지 않으면 안되었다.

이것은 인류전쟁사에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기적중의 기적이었다.

천재적인 군사적 예지와 특출한 군사적 지략, 비범한 영군술과 강철의 의지를 지니신 김일성 주석님께서는 즉시적인 포위섬멸전, 적극적인 진지방어전, 비행기 사냥꾼조 운동과 탱크사냥꾼조 운동을 비롯한 영활한 전략전술과 독창적인 전법들로 침략자들의 수적, 기술적 우세를 물거품으로 만들어 놓으시었다.

특히 주석님께서는 한몸의 위험도 아랑곳 없이 불비 쏟아지는 최전선에까지 나가시고 민중과 생사고락을 함께 하시며 전체 군대와 민중을 정의의 성전에로 힘있게 불러일으키시었다.

쟁은 결코 무장장비의 대결, 물리적 힘의 대결만이 아닌 정신력, 사상의 대결이다.

절세위인의 탁월한 영도와 뜨거운 어버이 사랑은 그대로 백승의 보검이 되어 북의 군대와 민중은 주석님께서 계시어 반드시 이긴다는 철석의 신념을 지니고 침략자들을 무자비하게 격멸하였다.

그 기개 앞에 미군의 이른바 패전을 모르는 상승사단들은 연이어 전멸되고, 공중우세의 상징들은 잇달아 격추되었으며 중순양함은 바다에 수장되고 말았다.

미군 장성들이 고안해낸  ‘크리스마스 총공세’, ‘하기·추기공세’, 신공세등은 모두 추풍낙엽처럼 흩날렸고, 72시간 내에 북을 타고 앉겠다던 미국의 호언장담은 연전연패의 탄식으로 뒤바뀌고 말았다.

결국 미국은 세계 면전에서 대아메리카의 허장성세를 여지없이 드러내고 쓰디쓴 참패를 인정하며 정전협정에 도장을 찍지 않으면 안 되었다.

당시 정전협정에 조인한 전 유엔군사령관이었던 마크 클라크는 “나는 역사상 승리하지 못하고 정전협정에 조인한 최초의 미군사령관이라는 영예롭지 못한 이름을 띠게 되었다. 나는 모든 것이 실패라는 감을 가지고 있었다”고 실토했다.

7.27의 승리는 탁월한 수령의 영도를 받는 나라와 민중은 필승불패하며 자기 위업의 당위성과 자기 힘을 믿고 조국을 수호하기 위해 분기해나선 국민은 그 무엇으로써도 정복할 수 없다는 진리를 또렷이 새겨주었다.

북의 자랑찬 7.27의 승리 전통은 김정일 국방위원장님에 이어 김정은 국무위원장님에 의해 빛나게 승계되고 있다.

국무위원장님의 영도 따라 이 세상 어디에도 없는 천만민중의 일심단결이 더욱 억척으로 다져지고 지구촌의 그 어떤 강적도 단매에 쓸어버릴 수 있는 막강한 군력을 지닌 불패의 강국, 세계적인 군사강국으로 급부상한 북이다.

승리의 7.27과 더불어 북은 영원히 기적과 승리의 연륜만을 민족사에 길이 새길 것이다.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구글로 보내기 레디트로 보내기 카카오로 보내기 네이버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