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주장
  • 투고 | 무모한 도박에 나서봤자
  • 작성자 《구국전선》편집국 2022-11-25

 

 

무모한 도박에 나서봤자

 

뉴스를 보니 동북아 지역에 미군의 항모급 함정들이 집결하고 있다.

미국 매체들은 미 해군 와스프급 마킨 아일랜드 상륙전단이 샌디에이고를 출항해 인도태평양 전개 작전에 돌입했다고 보도했다.

마킨 아일랜드는 F-35B스텔스 전투기 등을 함재기로 운용하는 중항모급 함정으로, 상륙 지원함들과 전단을 이뤄 대규모 단독 상륙작전도 수행할 수 있다.

인도태평양이면 미 서부에서 인도까지 아우르는 바다지만, 주 작전지역은 동북아와 남중국해 사이다.

마킨 아일랜드 상륙전단은 이달 중 동북아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한다.

한편 니미츠 항모전단도 인도태평양 전개를 위한 마지막 절차인 ‘임무 배치 전 훈련’을 마치고 현재 브레머튼 기지에서 출발 대기 중이다.

미 해군은 이달 중, 늦어도 올해 안에 니미츠 전개를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일본 요코스카가 모항인 로널드 레이건 항모에 더해 동북아와 주변 바다에만 핵 추진 항모 2척이 배치되는 것이다.

마킨 아일랜드의 가세로 동북아의 강습상륙함도 트리폴리와 아메리카까지 합쳐 3척으로 늘어난다.

유럽 전역에서 운영되는 미 해군 항모급이 한두 척인데, 동북아에는 5척이 집결하는 것이다.

언론들은 추가로 전개되는 미 해군 전략자산들이 동해나 남해로 진입하면 해군과 연합해상 및 상륙훈련을 벌일 것이라고 하고 있다.

한미 국방장관이 54차 안보협의회의에서 미군 전략자산을 상시배치 수준으로 한반도에 자주 보내기로 합의하자마자 미 공군 전략폭격기가 날아오더니, 이어 미 해군 항모급 함정들도 동북아로 집결하고 있다.

이야말로 험악한 한반도 정세를 더는 수습할 수 없는 최극단 상황에로 몰아가는 위험천만한 군사적 도발이라 하겠다.

군사무뢰한인 윤석열이 허세 뿐인 미국을 믿고 기어코 전쟁을 일으키려고 작정을 한 것 같은데, 허나 이는 북의 군사적 강세에 눌리운 약자의 몸부림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지금 내외의 많은 전문가들이 미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 빈도와 강도를 확대해도 무용지물이며 북의 강력한 대응만 불러오게 될 것이라고 이구동성으로 말하고 있다.

상대를 모르고 무모한 군사적 도박에 나서봤자 응분의 댓가와 뼈저린 후회만 뒤따르게 되는 법이다.

서울 군사전문가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구글로 보내기 레디트로 보내기 카카오로 보내기 네이버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