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심의 광장
  • 뉴스 | 박근혜 관련 불법선거운동 수사해야
  • 작성자 《구국전선》편집국 2012-05-24

 

 
[단    신]

박근혜 관련 불법선거운동 수사해야

민주통합당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11일 『새누리당 박근혜 비대위원장과 관련된 불법선거운동을 선관위가 고발했는데 아직까지 검찰이 움직이지 않고 있다』며 검찰의 즉각적인 수사 착수를 촉구했다.
그는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박 위원장의 외곽지원세력인 희망포럼이 18대 대선 입후보 예정자 행사에 참석하는데 교통편의와 음식물을 제공, 주민들에게 2억 2천 4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받게 했다』며 『충북 선관위가 보도자료까지 배포했는데 이런 일을 한 후보에 대해 검찰은 수사를 하지 않고 있다. 이는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 검찰이 벌써 박 비대위원장의 눈치를 보면 작은 검찰이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검찰은 박근혜의 불법선거운동을 즉시 조사하며 국민에게 공개해야 한다.
국민은 검찰의 차후 행동을 지켜보고 판단할 것이다.


『수입』 정당화에 급급

이용섭 민주통합당 정책위 의장은 11일 광우병 조사단이 미국 방문을 마치고 이날 새벽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것과 관련해 『국민의 건강권 확보를 위해 0.01% 위험 가능성에 확실히 대응해야 함에도 정부는 미국산 쇠고기를 수입한다는 결론을 이미 내려놓고, 조사단은 이를 정당화하는데 급급했다』고 비판했다.
이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지금까지 파악한 내용에 따르면 조사단은 이번 광우병은 우리 국민이 우려할 사항이 아니라는 결론을 발표할 것 같다. 그 근거로 광우병에 걸린 소 연령이 10년 7개월이고, 이번 광우병은 비정형 광우병으로 확인됐고, 소는 식용 유통되지 않고 매몰 조치됐고, 도축 사료 농가 점검 결과 광우병 관리가 잘 이뤄졌다는 것을 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고 밝혔다.
계속하여 이 의장은 『그러나 현지조사단은 정작 광우병 발생 농가 근처에도 가지 못했고, 주인과도 비대면 면담을 했고, 미국 제시한 자료만을 근거로 판단해 조사의 객관성 확보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광우병 검사는 뇌조직으로만 가능하기 때문에 지금의 개봉검사를 30%에서 50% 높이는 것은 해결책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미국산 쇠고기 수입은 전면중단되어야 한다.
이것은 민중의 요구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구글로 보내기 레디트로 보내기 카카오로 보내기 네이버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