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심의 광장
  • 기고 | 투쟁만이 살길이다
  • 작성자 《구국전선》편집국 2012-07-16

 

[기     고]

투쟁만이 살길이다

이명박 보수패당이 권좌에 올라있는 이 땅에서 날이 갈 수록 높아가고 있는 것은 근로민중의 원한에 찬 목소리뿐이다.
『경제를 살리고 민생을 해결』한다는 기만적인 공약으로 국민을 속여넘기고 친미사대적이며 친재벌적인 경제정책의 강행으로 제 돈주머니만을 불구어온 MB패당의 집권 4년간은 460 여만명의 실업자와 언제 해고당할지 모르는 860만의 비정규직을 산생시켰다.
뿐 아니라 최저생계비도 벌지 못하는 극빈가정은 300만세대, 빈민층은 1000만명수준에 이르렀으며 전체 세대의 35%정도에 해당되는 700만세대이상이 온전한 제집 한칸 없어 셋방살이를 하고 있는 것은 물론 닭장같은 쪽방이나 판자집, 지어 움막이나 동굴같은데서 사는 주민들도 68만세대에 이르고 있다.
물가난, 실업난, 주택난, 자녀교육난 등 모진 생활고를 비관하여 매일 평균 40명 이상이 스스로 목숨을 끊고 있고 특히 청춘의 희열과 희망에 넘쳐 한창 배우고 일해야 할 10대와 20대, 30대 젊은이들 속에서 자살이 첫째가는 사망원인으로 되고 있다.
인간에게 초보적으로 갖추어져야 할 삶의 권리가 이렇게 무참히 짓밟혀진 이 땅에서 얼마전 31살의 삼성노동자가 산재의 후과로 인한 재생불량성 빈혈의 13년이라는 투병생활 끝에 억울한 생을 마치었다.
이로써 지난 5월 7일, 이윤정 씨의 사망이후 한 달도 채 지나지 않아 또 한 명의 피해자가 목숨을 잃게 되었으며 이것은 올 해에만 벌써 네 번째 삼성 직업병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된다.
정리해고의 후과로 22명이 목숨을 잃은 쌍용자동차의 대한문 분향소 사태도 차마 눈뜨고 보지 못할 이 땅의 처참한 민생과 인권말살의 사례가 아닐 수 없다.
그런데도 보수당국은 입만 벌어지면 있지도 않는 북의 『인권문제』를 떠들어대고 있으며 새누리당은 그 무슨 「북인권법」이라는 것을 만들어내지 못해 안달이나 하고 있다.
나라와 민족을 배반하고 우리 민중을 삶의 벼랑끝으로 몰아간 주범이 가소롭게 노동자 농민을 비롯한 근로민중이 주인되어 참 삶을 누리는 존엄 높은 북의 체제를 헐뜯지 못해 지랄발광하는 것은 이 땅에 동족대결의 참극을 불러오는 용납할 수 없는 또 하나의 대역죄가 아닐 수 없다.
현실은 우리 민중으로 하여금 보수패당이 권력의 자리에 올라있는 한 실업과 빈궁에서 허덕이다 못해 죽음의 문턱에 이른 이 땅의 참혹한 민생과 인권문제는 절대로 해결될 수 없다는 것을 다시금 깨우쳐주고 있다.
소중한 국민의 목숨과 자라나는 후대들의 미래를 위해 보수패당을 정치무대에서 단호히 척결하는 것이 더는 미룰 수 없는 사활적인 문제로 나서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삶의 막바지에 선 우리 민중이 살길은 투쟁이며 서로 마음과 힘을 합쳐 투쟁하는 여기에 민중복지의 정로가 있다.
전체 국민들이여!
경향에 타오르는 반정부, 반보수투쟁에 너도 나도 동참해 민중의 행복을 우리 손으로 안아오자.
(노동자 서명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구글로 보내기 레디트로 보내기 카카오로 보내기 네이버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