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심의 광장
  • 뉴스 | 경찰국 신설에 경찰관들 집단 반발, 여야 입장 엇갈려
  • 작성자 《구국전선》편집국 2022-07-26

 

 

경찰국 신설에 경찰관들 집단 반발, 여야 입장 엇갈려

 

윤석열 정권의 경찰국 신설에 집단 반발해 각 지역 경찰서장 등 총경급 경찰관들이 얼마전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전국 경찰서장회의를 소집했다.

이날 회의에 직접 참여하거나 화상으로 함께 한 전역의 총경급 경찰관들은 행정안전부 경찰국 설치와 지휘규칙 제정 방식의 행정 통제가 역사적 퇴행으로 부적절하다는 데 대해 일치하게 인정하며 비난을 쏟아냈다.

이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정부의 경찰 장악시도가 사상 초유의 전국 경찰서장회의를 열리게 만들었다”, “도대체 경찰을 유신독재, 군사독재정권 시절로 돌리려는 이유가 무엇인가”라며 경찰에 굴종을 강요할 수는 없다, 경찰국 신설 시도를 당장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윤석열이 직접 경찰장악 문제에 올라탔다, 경찰장악 음모에 정면으로 맞서 싸우겠다며 총력 대응에 나설 의사를 밝혔다.

반면 국민의힘은 “경찰 지휘부가 모임 자제를 촉구하고 해산을 지시했음에도 열렸다는 점에서 용납되기 어렵다”, “경찰서장들이 집단행동을 불사하며 정부 정책의 취지를 왜곡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며 철저한 검토와 엄중 대응을 주문했다.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구글로 보내기 레디트로 보내기 카카오로 보내기 네이버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