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심의 광장
  • 뉴스 | 양대노총 공공부문 노조, ‘윤석열표 민영화’ 맞서 공동투쟁 선포
  • 작성자 《구국전선》편집국 2022-08-22

 

 

양대노총 공공부문 노조, ‘윤석열표 민영화’ 맞서 공동투쟁 선포

 

양대노총 공공부문 노동조합 공동대책위(양대노총 공대위)가 얼마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8월 공동투쟁에 나서겠다고 선포했다.

참가자들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보편적 공공서비스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고 공공의료 확대, 고령화와 사회복지의 확대로 공공서비스 수요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석열이 공공기관 기능과 역할을 축소하고 노동개악을 하면서도 비정규직의 처우 개선과 차별 해소는 외면하고 오히려 재벌들 법인세, 부자들 부동산세는 깎아주겠다고 하고 있다며 "공공기관의 역할이 축소되고 구조조정이 된 그 빈자리를 오로지 저들의 이윤을 목적으로 하는 재벌과 외국 자본 등이 채우게 된다면 가뜩이나 불안한 국민 삶은 더욱 위태로워질 것이고 공공성은 파괴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당국의 민영화 가이드라인은 결국 재벌과 모피아들에게 공적 영역을 넘기기 위한 술수에 불과하다, 이번 8월 투쟁을 시작으로 윤석열 정권이 꿈꿔온, 재벌에게 넘겨주기 위한 이 모든 민영화 획책을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다짐했다.

양대노총 공대위는 이날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이달 말까지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공동 피케팅을 진행할 계획이며 만일 8월 이후에도 당국이 관련 정책을 강행할 경우, 양대노총 공대위 전 조합원이 참여한 총력 투쟁을 예고했다.

언론들은 윤석열 정권을 겨냥한 노동계의 투쟁이 본격화되고 있다며 윤석열의 국정운영에 큰 타격이 가해질 것이라고 평하고 있다.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구글로 보내기 레디트로 보내기 카카오로 보내기 네이버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