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예물
  • 일화 | 품들여 준비하신 자료
  • 작성자 《구국전선》편집국 2022-06-27

 

이북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4』 중에서

 

품들여 준비하신 자료

 

조국의 부강번영과 인민의 행복을 위한 성스러운 위업에 자신의 모든것을 다 바쳐가고계시는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 관심하시는 분야는 특정한 분야가 따로 없다.

주체104(2015)년 8월 어느날이였다.

이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삼복철의 무더위도 마다하지 않으시고 농기계전시장을 찾아주시였다.

경애하는 그이께서는 전시장입구에 당도하시여 차에서 내리시였다.

그이께서는 마중나온 일군들쪽으로 다가오시여 한 일군에게 타고오신 차에 가서 무엇인가를 가져오라고 이르시였다.

일군들이 영문을 몰라 서로 얼굴을 마주보았다.

그러는 일군들을 바라보시며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전시장이 있는 2층을 향하여 계단을 오르시였다.

전시장은 2층에 자리잡고있었는데 그곳에는 최근시기 새로 개발되였거나 갱신된 수많은 각양각색의 농기계들이 전시되여있었다.

농기계전시장에 들어서신 그이께서는 오늘 농기계전시장을 돌아보고 현대적이며 능률높은 농기계들을 많이 생산하여 농촌에 보내주기 위한 대책을 세우려고 한다고 하시면서 자신께서 이곳에 농기계전시장을 꾸려놓은 다음 인차 나와보려고 하였지만 나라의 농기계공업을 추켜세우기 위한 문제를 연구하고 현대적인 농기계들에 대한 자료도 준비해가지고 오느라고 오늘에야 나왔다고 말씀하시였다.

농기계들에 대한 자료?!

일군들은 그제야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가져오라고 하신것이 무엇인지 리해되였다.

나라의 크고작은 일을 다 돌보시느라 시간이 천금보다 더 귀하신 그이께서 농기계와 관련한 자료들까지 준비하시다니?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감동에 젖어있는 일군들을 보시며 전시장에 우리 나라에서 생산한 농기계와 부속품을 전시해놓았는데 시간이 걸리더라도 구체적으로 다 돌아보겠다고 하시면서 종합소개판이 있는 곳으로 다가가시였다.

그곳에서 나라의 전반적인 농기계실태에 대해서 료해하신 경애하는 그이께서는 전시품들을 돌아보시며 농기계부문 과학자, 연구사들이 과학기술발전추세를 잘 알데 대한 문제, 인터네트와 최신과학기술서적들을 통해서 그 추세를 파악할데 대한 문제 등 새로운 농기계개발과 관련하여 나서는 많은 문제들에 대하여 가르치심을 주시였다.

이때 그이께서 타고오신 차에 갔던 그 일군이 한아름이나 되는 자료들을 안고왔다.

경애하는 그이께서는 일군이 올리는 자료들을 받아드시였다.

그러시고는 자신께서 오늘 다른 나라에서 생산하는 농기계들을 조사한 자료를 가지고왔는데 일군들이 가지고가서 보아야 하겠다고 말씀하시면서 일군들모두에게 한부씩 안겨주시였다.

그이의 심혈이 깃든 귀중한 자료들을 받아안은 일군들은 죄송스러움을 금할수 없었다.

사실 이런 자료들이야 농기계제작분야의 전문가들과 해당 부문 일군들이 준비하는것이 응당한것이 아니겠는가.

하지만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나라의 부강번영과 인민의 행복을 위한것이라면 그 어느것이나 다 크게 관심하시며 심혈을 기울이고계시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일군들에게 사실 이 자료를 준비하느라 자신께서 품을 많이 들였다고 하시면서 이 자료에는 벼농기계와 강냉이농기계를 비롯하여 250종의 농기계들에 대한 자료가 들어있다고, 그 농기계들은 자동식, 반자동식, 수동식으로 되여있지만 하나의 공통점은 모두 로력절약형농기계들이라고 말씀하시였다.

그이께서 하시는 말씀에 일군들은 놀라지 않을수 없었다.

계속하시여 그이께서는 우리 사람들에게 자료를 보여주면 그들이 그런 농기계들을 얼마든지 만들것이라는데 대하여 말씀하시면서 앞으로 자신께서 농기계와 관련한 자료들을 더 수집하여 보내주겠다고 약속하시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품들여 준비하신 자료.

그 자료들은 나라의 농기계제작발전에서 큰 밑천으로 되였다.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구글로 보내기 레디트로 보내기 카카오로 보내기 네이버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