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바로 알기
  • 기타 | 조선민주법률가협회 대변인담화
  • 작성자 《구국전선》편집국 2012-05-05

 

 
 2012년 4월 4일 노동신문
 

조선민주법률가협회 대변인담화

 
최근 남조선에서는 총선거를 앞두고 민간인불법사찰사건이 크게 터져 만사람을 격분시키고있다.
남조선의 《KBS》 새 로조가 2008년부터 2010년까지 괴뢰국무총리실산하 공직륜리지원관실이 청와대의 지시밑에 각계각층을 대상으로 무차별적으로 불법사찰을 진행한 사실을 보여주는 문건들을 대량공개함으로써 온 남녘땅이 역적패당에 대한 규탄여론으로 끓어번지고있다.
남조선의 각계층과 야당들은 이번 사건을 《한국판워터게이트사건》, 《전제군주 박정희의 유신체제하에서나 볼수 있는 중대사태》라고 단죄하면서 《사상초유의 국가문란》행위를 감행한 리명박역도의 탄핵과 퇴진을 강력히 요구해나서고있다.
폭로된 사실이 보여주는바와 같이 민간인불법사찰사건은 철두철미 리명박《정권》과 여당이 한짝이 되여 저지른 조직적인 특대형반인권범죄행위이다.
역적패당은 집권하자부터 파쑈독재광의 본성을 드러내며 《정권》유지를 위해 진보적인 통일운동단체들은 물론 《국회》의원들과 이전 《정권》시기 임명된 공공기관 책임자들, 주요언론사 사장들과 경제인 지어 장관, 차관 등 대상을 가리지 않고 정치사찰을 감행하였다.
특히 괴뢰당국의 정보모략정치, 인권유린행위는 여당패거리들의 뒤받침밑에 감행되였다.
박근혜를 비롯한《새누리당》패거리들은 리명박패당의 민간인불법사찰사건을 덮어버리는데 적극 협력하였다.
그리고 당국의 사찰기록들을 계통적으로 넘겨받아 정치적반대파들과 야당들을 모해하고 공격하는데 악용하였으며 지어 《국회》청사에 있는 야당대표의 방까지 도청하는 비렬한 행위도 서슴지 않았다.
력대적으로 이전 군사파쑈독재자들도 민간인불법사찰을 비롯한 모략정치를 일삼았지만 리명박-박근혜패당처럼 청와대와 폭압기구, 집권여당이 공모결탁하여 무차별적인 정보정치를 감행한것은 처음이다.
모든 사실은 리명박-박근혜패당이야말로 《유신》독재를 릉가하는 극악한 파쑈독재, 반인권깡패무리라는것을 똑똑히 보여준다.
지금 총선거를 앞두고 민간인불법사찰사건이 불거져 리명박《정권》과 《새누리당》에 대한 심판기운이 급격히 고조되는데 바빠맞은 역적패당은 이번에 공개된 불법사찰문건의 대부분이 이전 《정권》시기의것이였다고 발뺌하면서 그 파문을 막아보려고 분주히 돌아치고있다.
박근혜와 《새누리당》은 《청와대가 책임질 일》이고 자기들도 《피해자》라고 하면서 사건의 책임에서 벗어나보려고 갖은 오그랑수를 쓰고있다.
그러나 그러한 유치하고 어리석은 술책에 넘어갈 사람은 어디에도 없다.
불법정치사찰로 말하면 그 원조상은 다름아닌 박근혜의 애비인 박정희의 《유신》독재《정권》이다.
그 애비에 그 딸이라고 《유신》독재자의 딸 박근혜와 《유신》잔당의 무리인 《새누리당》은 리명박역도와 함께 이번 사건의 장본인으로서 마땅히 심판받아야 한다.
민간인불법사찰과 같은 세상을 경악케 하는 반인륜적범죄로 인권을 악랄하게 유린하고있는 리명박-박근혜패당이 그 누구의 《인권》에 대해 떠들며 반공화국모략소동에 매달리는것이야말로 가소롭기 짝이 없다.
리명박역도와 박근혜패당에 대한 남조선민심의 분노와 저주는 하늘을 찌르고있다.
역적무리가 또다시 《국회》와 《정권》을 차지하면 남조선이 지금보다 더 험악한 인권페허지대, 파쑈암흑사회로 될것이라는것은 불보듯 뻔하다.
남조선 각계층 인민들은 희세의 파쑈광신자, 반인권범죄집단인 리명박-박근혜패당을 올해의 선거들을 통하여 기어이 쓸어버려야 할것이다.
주체101(2012)년 4월 3일 평양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구글로 보내기 레디트로 보내기 카카오로 보내기 네이버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