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바로 알기
  • 기타 |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원회 대변인담화
  • 작성자 《구국전선》편집국 2013-10-28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원회 대변인담화

지금 남조선에서는 괴뢰보수패당에 의해 정의와 진리를 지향하는 진보정당에 대한 파쑈적인 강제해산놀음이 벌어지고있다.

알려진바와 같이 남조선의 현 보수집권세력과 《새누리당》패들은 근로대중의 의사와 요구에 따라 합법적으로 조직되여 활동해오던 통합진보당을 《종북주의적이며 위헌적인 정당》으로 몰아붙이면서 괴뢰사법기관에 《위헌정당, 단체관련대책전문팀》이라는것을 내오고 강제해산을 위한 법적검토놀음을 하고있으며 10월말경에는 정식 해산재판을 벌려놓겠다고 떠들고있다.

지어 《새누리당》패들은 《국회》 국정감사라는데서 통합진보당 해산문제를 주요의제로 내들고 《자유민주주의의 적이고 위헌정당인 통합진보당은 당장 해산되여야 한다.》고 고아대면서 피눈이 되여 날뛰고있다.

이것은 저들의 장기집권야욕과 정파적목적을 위해서라면 합법적인 정당, 단체들까지도 무차별적으로 탄압말살하는 현 괴뢰보수집권세력의 비렬하고 파쑈적인 정치모략극의 극치이다.

조선사회민주당은 남조선에서 벌어지고있는 이러한 엄중한 사태가 사회의 민주화와 정치활동의 진정한 자유를 요구하는 절대다수 남조선근로대중에 대한 엄중한 도전으로, 반외세자주화, 반보수투쟁의 앞장에 나선 통일애국세력에 대한 전면적인 탄압으로, 정의와 진보를 향해 나아가는 대세의 흐름을 거역하는 용납못할 파쑈적폭거로 락인하면서 이를 준렬히 단죄규탄한다.

지금은 지구상에서 반공과 파쑈의 가증스러운 광풍이 어지럽게 몰아치던 20세기 초엽이 아니다.

세계 그 어느 나라에서나 정당활동의 자유가 보장되고있으며 지어 서방자본주의나라들에서도 좌익정당들이 합법적으로 활동하고있다.

그러나 식민지파쑈통치가 지배하는 남조선에서만은 구시대적인 악법들이 판을 치고있는것으로 하여 인간의 초보적인 자유와 권리가 무참히 유린당하고 《정권》에 저항하는 정치적반대파들에 대한 박해와 탄압이 거리낌없이 감행되고있다.

그야말로 오늘의 남조선은 정치적자유도, 인간의 권리도 완전히 말살된 정치무풍지대, 파쑈의 란무장이다.

더우기 문제시하지 않을수 없는것은 괴뢰보수패당이 통합진보당을 《북과 련계된 체제전복세력》으로, 당의 강령을 《위장된 북의 강령》으로 여론을 오도하면서 저들의 비렬한 정치모략을 합리화하고있는것이다.

통합진보당의 강령과 활동을 우리 공화국과 억지로 련결시켜보려고 발악하는 괴뢰보수패당의 망동은 결국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바라지 않는 대결분자들의 추악한 정체만을 더욱 드러낼뿐이다.

우리 민족내부에 자주와 민주, 통일을 반대하고 대결을 추구하는자들은 비록 한줌도 못되지만 그러한 파쑈와 반역의 무리들이 우리 겨레의 지향과 념원을 실현하는데 끼치는 후과는 참으로 크다.

남조선의 각계층 정당, 단체들은 정의와 진보를 유린말살하려는 괴뢰패당의 살벌한 파쑈폭압사태를 외면하거나 수수방관하지 말아야 한다.

괴뢰보수패당의 통합진보당 말살책동을 그대로 방치한다면 남조선인민들은 더 엄혹한 파쑈통치의 암흑속에서 시달리게 될것이다.

오직 투쟁만이 남조선사회의 민주화를 실현하고 조국통일을 앞당기는 길이다.

조선사회민주당은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와 함께 괴뢰보수패당의 통합진보당 말살책동을 짓부셔버리기 위한 거족적인 투쟁을 힘차게 벌려나갈것이다.

민주와 정의를 귀중히 여기는 세계의 공정한 여론과 정당들도 남조선에서 벌어지고있는 엄중한 사태에 대해 응당한 주목을 돌리고 련대투쟁의 목소리를 더욱 높여나가리라고 확신한다.

 

주체102(2013)년 10월 26일

평  양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구글로 보내기 레디트로 보내기 카카오로 보내기 네이버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