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바로 알기
  • 기타 | 조선외무성 대변인 부당한 전제조건으로 6자회담재개를 가로막는 미국을 단죄
  • 작성자 《구국전선》편집국 2013-11-27

 

2013년 11월 26일발 조선중앙통신

조선외무성 대변인 부당한 전제조건으로 6자회담재개를

가로막는 미국을 단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대변인은 최근 미국무성 대조선정책특별대표가 우리 주변나라들을 행각한것과 관련하여 26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미국무성 대조선정책특별대표가 우리 주변나라들을 돌아다니면서 한 말과 행동은 부당한 전제조건들을 고집하면서 6자회담재개를 가로막고있는 미국의 태도에서 전혀 변화가 없다는것을 보여주었다.

이를 통하여 미국이 애당초 6자회담재개에는 관심이 없다는것이 다시금 명백히 드러났다.

6자회담은 자주권존중과 평등의 정신에서 조선반도핵문제를 산생시킨 근원을 청산하고 전조선반도 비핵화를 실현하는것을 목표로 삼고있다.

그러나 미국은 지난 시기 6자회담들에서 공약한 자기의 의무사항들을 하나도 리행하지 않았으며 지금에 와서는 우리가 먼저 일방적으로 양보해야 한다는 강도적요구를 내걸고 회담자체를 거부하고있다.

그러면서도 내외의 증대되는 비난과 압력에서 벗어나기 위해 6자회담이 재개되지 못하고있는 책임을 우리에게 넘겨씌워보려고 잔꾀를 부리고있다.

미국이 아무리 잔꾀를 부려도 조선반도핵문제를 산생시킨 근원적인 책임, 대조선적대시정책을 철회하여 비핵화실현을 위한 분위기를 마련해야 할 책임에서 결코 벗어날수 없다.

우리는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해결을 바라지만 미국이 고집하는 부당한 전제조건은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것이다.

전제조건을 내걸고 대화재개에 인위적인 난관을 조성하는 미국의 부당한 처사는 언제가도 부당한 처사로 남아있을것이며 그로부터 초래되는 모든 후과는 미국이 전적으로 책임져야 할것이다.

전조선반도를 비핵화하려는 우리의 목표에는 변함이 없지만 미국의 적대시책동이 날로 로골화되고 핵위협이 가증되는 한 우리는 억제력을 부단히 강화해나가지 않을수 없게 될것이다.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구글로 보내기 레디트로 보내기 카카오로 보내기 네이버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