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바로 알기
  • 기타 |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에서 남조선 통일부에 통지문을 보내였다
  • 작성자 《구국전선》편집국 2014-01-14

 

2014년 1월 9일발 조선중앙통신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에서 남조선 통일부에 통지문을 보내였다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은 9일 판문점을 통하여 남조선 통일부에 통지문을 보내였다.

통지문은 새해를 맞으며 북남관계개선을 요구하는 온 겨레와 내외의 목소리가 더욱 높아지고있다고 하면서 지난해와 같은 사태가 되풀이되게 하여서는 안될것이라고 지적하였다.

우리는 그러한 취지로부터 새해를 계기로 북남관계개선과 관련한 중요한 원칙적립장을 천명하였으며 그 실천적의지를 보였다고 강조하였다.

그러나 남측이 우리의 성의있는 노력과 상반되게 새해벽두부터 언론들과 전문가들, 당국자들까지 나서서 무엄한 언동을 하였을뿐아니라 총포탄을 쏘아대며 전쟁연습을 벌린데 대하여 지적하였다.

더우기 신년기자회견을 통하여 우리를 걸고들고 우리 내부문제까지 왈가왈부하였는가 하면 우리가 제기한 원칙적문제들에 대해서는 핵문제를 내들며 동문서답하였다고 하면서 종래의 대결적자세에서 근본적으로 달라진것이 없는데 대해 심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하였다.

설을 계기로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을 하자는 남측의 제의가 진정으로 분렬의 아픔을 덜어주고 북남관계개선을 위한 선의에서 출발한것이라면 좋은 일이라고 본다고 지적하였다.

원래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은 지난해 우리에 의해 제기되여 실행단계에까지 갔다가 남측 당국의 불손한 태도와 적대행위로 하여 실현되지 못하였다고 하면서 이제 그것을 다시 하자고 하는데 대해 다행스럽게 여긴다고 강조하였다.

남측에서 전쟁연습이 그칠 사이없이 계속되고 곧 대규모합동군사연습이 벌어지겠는데 총포탄이 오가는 속에서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을 마음편히 할수 있겠는가고 지적하였다.

더구나 설은 계절적으로나 시간적으로 고려된다고 보면서 남측에서 다른 일이 벌어지는것이 없고 우리의 제안도 다같이 협의할 의사가 있다면 좋은 계절에 마주앉을수 있을것이라고 강조하였다.

통지문은 앞으로도 우리가 북남관계개선을 위해 노력할것이라는 립장을 표명하였다.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구글로 보내기 레디트로 보내기 카카오로 보내기 네이버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