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바로 알기
  • 투고 | 부럽기만 하다
  • 작성자 《구국전선》편집국 2021-10-12

 

 

부럽기만 하다

 

요즘 북의 청년들 속에서 어렵고 힘든 부문에 자원진출하는 뉴스가 자주 오르고 있다.

그들속에는 중학교나 대학을 갖 졸업한 처녀들도 있고 청년일꾼도 있다고 한다. 대부분이 평양을 비롯한 도시에 살고 있던 청년들이라고 한다.

북의 어느한 호텔 직원으로 있다가 검덕으로 진출한 한 처녀는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따뜻이 품어 키워 내세워준 조국의 은혜에 조금이나마 이바지하고 싶었습니다. 더 많은 광물생산으로 조국의 부강번영에 이바지할 결심입니다.』

개인의 안락보다 나라를 먼저 생각하며 정든 도시를 떠나 농촌으로, 광산으로, 외진 섬초소로 찾아가는 북의 청년들이다.

저 하나의 안락만을 생각하며 산골과 농촌을 떠나 도시로 몰려드는 이 땅의 청년들과는 너무나도 판이하다.

「떠나는 청년들」과 「찾아가는 청년들」, 대조되는 이 풍경이야 말로 두 사회의 청년상, 앞날의 미래가 아니겠는가.

가사보다 국사를 먼저 생각하며 나라의 부강번영을 위한 길에 청춘을 바쳐가는 북청년들, 이런 청년대군을 가지고 있는 북이 참말로 부럽기만 하다.

대구 김청수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구글로 보내기 레디트로 보내기 카카오로 보내기 네이버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