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민심의 광장

뉴스 | 불법사찰 실체 드러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구국전선》편집국 작성일21-03-03

본문

 

불법사찰 실체 드러나

 

김경협 국회 정보위원장이 지난달 23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명박 정권 시절 국정원의 불법사찰이 박근혜 정권에로 이어진 사실을 확인했다.

언론들에 따르면 당시 국정원은 국회의원, 지자체장, 문화예술계, 종교계, 법조계, 노동계 등 전방위적으로 불법사찰을 진행하였으며 불법사찰 대상은 2만 명이 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또 「청와대 지시사항」이 기재된 불법사찰 문건이 생산된 시기는 2009년 12월부터이며 그 내용은 당국에 비협조적인 사람들에 대한 신상정보 수집이 기본이라고 한다.

더불어민주당은 국정원의 불법사찰 대상자들의 개별 정보공개 청구와 함께 진상 규명을 위한 특별법 추진에 나섰으며 정의당과 진보당 역시 이명박, 박근혜 정권의 무차별적인 불법사찰의 진상규명을 촉구해나섰다.

현재 국정원에 있는 이명박, 박근혜 시기 불법사찰 문건들에는 도감청 장비 활용 및 대상자 수와 사찰 보고서, 심리전단의 여론 주도 및 관리에 관한 보고서, 사찰 관련 미행 자료 및 보고서들이 다수 존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명박, 박근혜 정권에서 이뤄진 대규모 불법사찰 정황이 속속 드러나자 국민의힘은 「선거용 정치개입」이라며 맞불을 놓고 있다.

정세분석가들은 불법사찰 진상규명에 대한 국민각계의 광범위한 공감대가 형성된 지금 책임회피를 노린 국민의힘의 물타기 공세가 그들에게 더 큰 악재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 구글로 보내기
  • 레디트로 보내기
  • 카카오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21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