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문예물

도서 | 이북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 그 어디에 가시여서도 -제일먼저 찾으신 소학교-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구국전선》편집국 작성일21-02-22

본문

이북도서 『일화로 보는 위인상 2』중에서

 

그 어디에 가시여서도

 

낮이나 밤이나 인민의 행복위해 헌신의 길을 걷고 또 걸으시는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는 그 어디에 가시여서도 아이들의 학교부터 찾으시여 아이들의 밝은 얼굴을 생각하시며 끝없는 사랑과 정을 기울이신다.

 

제일먼저 찾으신 소학교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 위성과학자주택지구를 현지지도하실 때였다.

이날 그이께서 제일먼저 찾으신 곳은 위성소학교였다.

위성과학자주택지구에 아이들의 배움의 글소리, 행복의 웃음소리가 울려퍼질 광경을 그려보시는듯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학교정문으로 들어서시며 시종 환한 미소를 지으시였다.

현관홀에서 그이께서는 걸음을 멈추시였다.

홀의 정면에는 조국의 미래를 그토록 열렬히 사랑하시며 온 나라의 학생소년들을 자애로운 한품에 안으시고 조국의 앞날을 떠메고나갈 기둥감으로 키우시기 위하여 끝없는 헌신과 로고를 바치신 어버이장군님의 사진이 정중히 모셔져있었다.

깊은 추억을 안으시고 어버이장군님의 모습을 오래도록 바라보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천천히 발걸음을 옮기시였다.

보기만 해도 알뜰하게 꾸려진 소학교의 내부는 사람들의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교실에 놓여있는 책상이며 난방보장문제에 이르기까지 미흡한 점이 있을세라 세심한 가르치심을 주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학교일군들의 안내를 받으시며 실내수영장에 들어서시였다.

바다가의 해수욕장을 그대로 옮겨놓은것과 같이 시원하고 상쾌한감을 안겨주는 수영장.

맑은 물 출렁이는 수영장을 바라보시며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이렇게 큰 실내수영장을 가지고있는 학교는 별로 없을것이라고 하시면서 기쁨을 금치 못해하시였다.

바닥타일이며 벽체, 천정에 이르기까지 어린이들의 동심에 맞게 꾸려진 수영장내부를 보고 또 보시며 그이께서는 건설자들의 수고도 헤아려주시였다.

그런데 문득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수조에 무넘이홈이 왜 없는가고 물으시였다.

그이의 뜻을 미처 알수 없었던 한 일군이 수조의 벽면들에 난 여러개의 구멍들을 가리켜드리며 물이 넘어나면 거기로 물이 빠지게 되여있다고 말씀드리였다.

수영장의 수조벽의 웃부분에는 실지 물이 빠질수 있게 여러개의 구멍들이 설치되여있었던것이다.

일군의 대답을 들으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조용히 웃으시면서 수조에 무넘이홈을 만들어놓는 리유를 설명해주시였다.

비록 사소한것일지라도 어린이들이 리용하게 될 수영장이기에 경애하는 그이의 관심은 그리도 구체적인것이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수영장의 물가열대책에 대하여서도 알아보시였다.

물가열대책을 미처 세우지 못하였다는 일군들의 이야기를 들으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실내수영장을 여름철에만 리용하게 할바에는 야외에 수영장을 꾸려놓는것이 낫다고 하시면서 실내수영장을 꾸릴바에는 사철 리용할수 있도록 꾸려야 한다고 그 방향과 방도에 이르기까지 하나하나 가르쳐주시였다.

소학교학생들의 나이와 체질에 맞게 수영장의 물높이를 가늠해보실 때에도, 규정대로 물높이를 보장하도록 거듭 강조하실 때에도 후대들을 위하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열화같은 사랑은 한껏 넘쳐흘렀다.

그날 일군들은 경애하는 원수님의 현지지도일정을 생각하며 2층에 꾸려진 실내롱구장은 설명만 해드리려고 하였다.

하지만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아이들이 리용할 롱구장인데 올라가보아야 한다고 하시며 2층으로 오르시였다.

실내롱구장에 들리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소학교학생들의 나이에 맞게 롱구대의 높이도 가늠해보시며 여기에는 어린이용롱구대를 설치해야 한다고 일군들을 깨우쳐주시였다. 그러시면서 자신께서 그 문제를 풀어주시겠다고 다심한 은정을 베풀어주시였다.

이윽하여 그이께서는 창문너머로 야외운동장을 바라보시였다. 그러시면서 운동장에 무슨 잔디를 심었는가를 알아보시고는 소학교에서 잔디를 관리하기 힘들것이라고, 학생들이 운동장에서 마음껏 뛰놀게 하자면 인공잔디를 깔아주는것이 더 좋을것이라고 하시며 은정어린 조치를 취해주시였다.

교육자들과 동행한 일군들은 뜨거운것을 삼키며 원수님을 우러러 이렇게 토로했다.

(후대교육사업에 얼마나 깊은 관심을 돌리시였으면 들리셔야 할 살림집, 돌아보셔야 할 공공건물들이 많고많지만 제일먼저 소학교부터 찾으시여 이렇듯 다심한 사랑을 부어주시는것입니까.)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 구글로 보내기
  • 레디트로 보내기
  • 카카오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21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